‘극적합의’ 대구 신공항…국방부 최후통첩 통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0.07.30 21:38

대구통합신공항(신공항) 이전 부지를 둘러싼 논란이 결국 ‘공동 후보지’로 일단락됐다. 단독 후보지를 주장하던 경북 군위군이 최종 결정 하루를 앞두고 “공동 후보지 외에 선택지는 없다”는 국방부의 뜻을 수용하면서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결정 시한을 하루 남겨둔 30일 오후 공동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유치 신청에 대한 극적인 합의가 이뤄진 가운데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부터)가 군위군청 대회의실에서 결과 발표를 마친 뒤 함께 환호하고 있다. [뉴스1]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결정 시한을 하루 남겨둔 30일 오후 공동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유치 신청에 대한 극적인 합의가 이뤄진 가운데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부터)가 군위군청 대회의실에서 결과 발표를 마친 뒤 함께 환호하고 있다. [뉴스1]

국방부는 30일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군위군수가 지역발전에 대한 시·도민의 염원에 부응하는 차원에서 공동 후보지에 대한 유치신청에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항 유치에 대한 지역사회 열망과 성숙한 의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군위군과 의성군의 대승적 결단과 양보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8월 중 이전 부지 선정위원회(위원회)에서 공동후보지를 이전부지로 선정할 것”이라면서 “지역사회가 어렵게 결단해 준 만큼 후속 절차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합의를 놓고 전날(29일) 국방부의 최후통첩이 통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군위군이 마지막까지 공동 후보지인 경북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대신 단독 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을 고수하자 국방부가 ‘후보지 백지화’라는 카드로 초강수를 뒀던 것이다.

대구공항 이전 예비후보지. 그래픽=신재민 기자

대구공항 이전 예비후보지. 그래픽=신재민 기자

국방부는 위원회가 지난 3일 우보면 단독 후보지에 ‘부적합’ 판정을 내린 만큼 군위군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이 확고했다. 부적합 근거는 우보면 단독 후보지가 2위로 밀린 지난 1월 주민투표 결과였다.

29일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김영만 군위군수를 만나 이 같은 뜻을 분명히했다. 정 장관은 “의성군 등 관계 지자체와의 합의 하에 단독 후보지를 제외하고 공동 후보지에 대해 군위군민의 주민투표를 다시 하고 유치 신청을 하라”는 방안까지 제시했다. 그리고는 국방부가 정한 부지 선정 신청 유예기간인 오는 31일까지 공동 후보지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향후 사업을 재추진하더라도 군위군과 의성군 지역은 후보지가 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유치 신청 기한을 이틀 앞둔 29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김영만 군위군수가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유치 신청 문제에 대한 면담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국방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유치 신청 기한을 이틀 앞둔 29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김영만 군위군수가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유치 신청 문제에 대한 면담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국방부]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 “주민투표가 실시되면 투표 대상에 단독 후보지(우보면)도 포함돼야 한다”고 맞섰지만 정 장관은 불가 뜻이 단호했다고 한다. 김 군수 역시 “공동 후보지로는 유치 신청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자리를 떠 합의 불발 가능성에 무게가 실렸다.

하지만 신공항 사업이 무산되면 득보다 실이 많다는 판단에 군위군이 입장 변화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의 중재로 국방부가 신공항 이전·건설에 따른 군 영외관사를 군위군에 배치할 뜻을 밝힌 점도 막판 극적 타결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