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 "제주항공 노딜 선언은 먹튀"

중앙일보

입력 2020.07.28 14:50

업데이트 2020.07.28 14:52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후보자가 28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역 위원장 등과의 소통을 강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후보자가 28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역 위원장 등과의 소통을 강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전주을)은 28일 "이스타항공이 고용 위기 상태가 된 데 대해 창업자로서 송구하다"며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과 인수합병을 거부한 행위는 '먹튀'"라고 말했다.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이 의원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도민의 사랑으로 2007년 창업한 이스타항공은 협력업체까지 2000여 명의 직원이 있고 지역 인재들도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은 회생하고 좋은 투자자를 만나는 게 중요하다. 불이 났으니 불부터 꺼야 한다"며 "도민과 임직원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최선을 다하면 방법이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스타항공 임직원 입장에서 보면 인수합병에 나선 제주항공이 실사하고 가격 조정까지 했는데 노딜을 선언한 것에 대해 어이가 없었을 것"이라며 "전형적인 '먹튀' 행위로 비친다"고 거듭 제주항공을 공격했다.

인수합병 무산 이후 '플랜B'에 대해선 "제가 논란을 없애기 위해 지분을 헌납했고 그간 경영자가 있어서 한발 비켜서 있었다"며 "경영진이 회사를 살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구체적 대안은 제시하지 않았다.

이 의원은 다음 주께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와 함께 '이스타항공 살리기'를 위한 청사진을 밝힐 계획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