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무거운 표정으로 마운드 내려온 류현진…데뷔전 승리 무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 연합뉴스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 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개막전 선발로 나선 류현진(33)이 승리 투수 요건에 아웃 카운트 1개만을 남겨놓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고 치른 개막전에서 아쉽게도 시즌 첫 승 기회를 놓쳤다. 일본인 타자 쓰쓰고 요시토모(탬파베이)에게 개막전 홈런을 허용하기도 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동안 홈런 1개 포함해 4안타를 내주고 3실점을 기록했다. 삼진은 4개를 잡았고, 사사구는 4개(볼넷 3개, 몸에 맞는 공 1개)를 내줬다.

특히 5회가 아쉬웠다. 6-1로 앞선 5회 초 류현진은 아웃 카운트 2개를 쉽게 잡았지만, 헌터 렌프로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위기를 자초했다.

이어 이날 빅리그 데뷔전을 치른 쓰쓰고 요시토모에게 시속 143㎞짜리 직구를 던졌다가 좌중월 투런포를 허용했다. 스코어는 3-6으로 좁혀졌다. 쓰쓰고의 이날 홈런은 자신의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이자 탬파베이의 시즌 1호 홈런이었다. 이후 류현진은 후속 호세 마르티네스에게 2루타를 내줬다.

결국 토론토는 흔들린 류현진를 교체했고 류현진은 무거운 표정으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류현진이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개막전 2년 연속 선발승 기록 달성도 무산됐다.

류현진은 지난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생애 처음으로 개막전 선발로 등판해 6이닝 1실점 호투로 선발승을 따냈다. 그러나 류현진도 토론토 이적 후 첫 등판에서는 부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