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인인사이트] "차 막혀서 짜증나시죠" 명상앱 마보가 차에서 하는 명상을 권하는 이유

중앙일보

입력 2020.07.22 07:04

업데이트 2020.07.22 07:07

폴인인사이트’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차가 막히고 도로가 복잡하면 가슴이 답답하고 짜증이 납니다. 이럴 때일수록 우리 몸의 감각을 알아채는 것은 더욱 중요합니다. (중략) 자, 이 상황에서 내 몸은 어떻게 반응하고 있나요? 아마 뒷목이 뻐근하거나 가슴이 답답하거나 양미간을 찌푸리고 있을 수도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스트레스 반응입니다. 이럴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지금 이 순간 내 몸의 반응을 알아차리고 부드럽고 친절하게 숨을 들이마시고 내쉬며 내 몸을 구석구석 풀어주는 것입니다. 내 몸의 긴장을 풀어주는 세 번의 호흡. 우리 한번 해볼까요?”

앱 속에서 맑고 또랑한 목소리로 명상을 유도하는 이 사람. 마음챙김 명상앱 ‘마보’의 유정은 대표다. 최근 제작한 ‘차가 막힐 때 하는 슬기로운 운전 명상’의 한 대목이다. 마보가 현대자동차그룹과 손잡고 만든 ‘차 안에서 하는 명상’ 시리즈 네 편 중 한 편이다. 이 외에도 출근을 하며 마음을 새롭게 다지기 위한 명상, 퇴근길에 하기 좋은 명상 등을 함께 제작했다. 예를 들어 ‘하루를 마치고 주차장에서 혼자 하는 명상’은 이렇게 시작한다.

“오늘 하루도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긴 하루가 끝나고 집에 무사히 도착하셨습니다. 잠깐. 집으로 들어가기 전에 오늘 하루를 정리하고 지금 이 순간 여러분의 마음과 만나실 수 있습니다. 숨을 깊이 들이마시고 내쉬며, 편안하게 운전석 등받이에 내 몸을 맡겨봅니다.”

왜 차 안에서 굳이 명상일까. 운전 때문에 높은 집중도를 필요로 하는 자동차와 몸과 마음의 편안한 상태를 유도하는 명상이 다소 이질적인 건 아닐까. 폴인과 현대모터스튜디오가 주최하는 〈퓨처포럼 : 모빌리티의 혁신가들, 포스트 코로나를 상상하다〉에서 확장된 자동차의 개념을 발표할 유정은 마보 대표를 인터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유정은 마보 대표. [사진 폴인]

유정은 마보 대표. [사진 폴인]

자동차 안에서 명상이라니, 낯선데요.  
“명상이라는 행위에 대해 선입견을 가진 분들이 계세요. 공기 좋은 산 속에 들어가, 바위 위에 앉아서 눈을 감고 해야 하는 것처럼 상상하시거든요. 명상은 일상 속의 행위에요. 이미 차 안에서 하는 명상, 비행기 안에서 하는 명상 같이 일상의 어떤 순간에도 명상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콘텐츠들이 많아요.”
예를 들면요.
“유튜브에 ‘자동차 안에서의 명상(meditation in a car)’이라고 치면 1억3200만개의 동영상이 검색될 정도로, 차 안에서 명상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생각해 보면 차는 굉장히 개인화된 공간이에요. 혼자 사는 사람이 아니고서는, 우리가 하루 종일 오롯이 혼자만 있을 수 있는 공간을 찾기가 어렵잖아요. 그래서 차 안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조금이라도 보내려는 사람들이 많은 거죠. 명상은 그 시간에 자신의 몸과 마음을 돌아보기 아주 좋은 행위구요.”
운전을 하면서 듣는 명상 콘텐츠도 만드셨죠. 운전을 하려면 집중을 많이 해야 하는데, 명상을 하다 잠이라도 들면….
“그것도 명상에 대한 선입견이에요. 명상은 휴식이나 이완을 위한 행위가 아니에요. 마음챙김 명상은 현재로 돌아오는 상태를 연습하는 거에요. 현대인들은 모두 현재를 오롯이 살지 못하잖아요. 현재를 살면서도 계속 이 다음에 뭘 해야 하고 그 다음에는 뭘 해야 하는지를 생각하며 마음이 분주하게 움직이죠. 마음을 챙기지 못하는 거죠.”
그럼 운전을 하며 어떻게 마음을 챙길 수 있을까요.
“차가 막혀있을 때를 떠올려볼까요. 차가 막힐 때 우리는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잖아요. 움직일 수도 없고,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거죠. 그럴 때는 스트레스 반응을 낮춰주는 명상을 하는 거에요. 내 몸 구석구석을 한번 점검해보는 거죠. 아, 내가 스트레스를 받아 뒷목이 뻐근하구나, 하는 걸 알기만 해도 큰 변화가 일어나요. 뻐근한 뒷목에 집중하며 숨을 깊이 쉬기만 해도 스트레스가 많이 사라지거든요.”
명상이라는 게 꼭 거창한 장소에서 눈을 감고 해야 하는 건 아니라고 유정은 마보 대표는 설명한다. 누구나 일상 속에서 자신의 몸과 마음을 들여다보면 그것이 명상이라는 얘기다. [사진 픽사베이]

명상이라는 게 꼭 거창한 장소에서 눈을 감고 해야 하는 건 아니라고 유정은 마보 대표는 설명한다. 누구나 일상 속에서 자신의 몸과 마음을 들여다보면 그것이 명상이라는 얘기다. [사진 픽사베이]

그러다 잠이 오는 건 아닐까요.  
“명상의 효과 중 하나는 늘 바깥을 향해 있는 내 주의를 내 안으로 끌어들이는 거에요. 오히려 의식이 명료하고 또렷해져요. 명상을 할 때 잠이 오는 사람들은 몸이 주는 신호에 귀기울여야 해요. 지나치게 잠을 줄여가며 살면 명상으로 나를 돌아보는 순간에 몸이 ‘지금은 쉬어라’는 신호를 주는 거죠.”
이번 콜라보레이션으로 자동차라는 공간을 새롭게 발견하게 됐나요.
“명상이라는 게 특별한 행위가 아니라 어떤 일상에서든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줬다는 게 기뻐요. 출퇴근 시간의 대부분을 사람들은 음악 같은 오디오 콘텐츠를 들으며 보내죠. 그런데 듣는 건 일방향적인 일이거든요. 명상은 듣는 게 아니라 하는 거에요. 콘텐츠를 들으며 내가 적극적으로 내 마음을 들여다보는 거죠. 능동적이고 건강한 방법으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방법입니다.”

유정은 대표는 자율주행 시대가 오면 자동차라는 공간이 어떻게 확장될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3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리는 〈퓨처포럼 : 모빌리티의 혁신가들, 포스트 코로나를 상상하다〉에서 새롭게 발견한 모빌리티(mobilityㆍ이동)의 공간과 시간에 대해 발표할 계획이다. 온라인 생중계 티켓은 폴인 홈페이지에서 살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