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과방위, 한상혁 방통위원장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중앙일보

입력 2020.07.20 23:44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20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채택했다.

한 후보자는 임기를 마치지 않고 사의를 표명한 이효성 전 방통위원장의 후임으로 지난해 9월부터 4기 방통위를 지휘했다. 오는 7월 31일 잔여 임기를 마치는 한 후보자의 연임을 위한 청문회였다.

이날 청문회에서 여당 의원들은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KBS 등 지상파 방송사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지 등 현안에 대한 한 후보자의 의견을 물었다. 야당 의원들은 지난 4월 있었던 TV조선과 채널A의 재승인 과정에서 심사 배점, 심사위원 구성이 공정하지 않았다고 추궁했다.

이외에도 ^공영방송 수신료 인상 ^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 ^가짜뉴스 대응방안 ^팩트체크 플랫폼 구축 ^지상파 중간광고 등에 대한 한 후보자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인사청문회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11시간가량 진행됐고, 한 시간가량의 숙고 끝에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채택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