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오피스텔서도 수돗물 유충 신고…"단정 이르다"

중앙일보

입력 2020.07.20 12:55

업데이트 2020.07.20 13:09

인천과 경기 일부 지역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되는 가운데 서울시에서도 유충 발견 신고가 접수돼 관계 기관이 조사 중이다. 사진은 서울 중구 오피스텔 욕실에서 발견된 유충. 연합뉴스

인천과 경기 일부 지역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되는 가운데 서울시에서도 유충 발견 신고가 접수돼 관계 기관이 조사 중이다. 사진은 서울 중구 오피스텔 욕실에서 발견된 유충. 연합뉴스

서울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도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과 관련해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해당 유충이 수돗물에서 나왔다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시는 20일 “전날 중구 오피스텔 욕실 바닥에서 발견된 것은 수도관을 통해서 유입됐는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현재까지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왔다고 판단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피스텔 수돗물을 채수해 물속에 깔따구와 같은 유충이나 이물질이 있는지 분석 중”이라며 “결과는 오늘 오후 4시쯤 나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인천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뒤인 지난 16~17일 서울시가 운영 중인 6개 정수센터와 배수지 101개 시설물을 일제히 점검한 결과 유충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까지 접수된 서울시 내 수돗물 유충 관련 민원은 중구 1건이다. 영등포구에서도 유충 추정 물체가 발견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지만 이와 관련해 정식으로 접수된 민원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지난 9일 인천 서구에서 처음으로 수돗물 유충 관련 신고가 접수된 이후 인천 부평구, 계양구, 강화군 등에서도 추가로 신고가 접수됐다. 지난 18일까지 확인된 사례는 총 144건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