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2차 가해 차단 최우선"

중앙일보

입력 2020.07.15 11:11

업데이트 2020.07.15 21:25

15일 서울시 황인식 대변인이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YTN캡처

15일 서울시 황인식 대변인이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YTN캡처

서울시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황인식 대변인은 15일 입장문을 내고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철저한 진상 규명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민관합동조사단의 운영방식 등은 여성단체와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황 대변인은 "피해를 호소하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피해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식 공격 등이 이뤄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한 바 있다"고 했다. 이어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피해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이고 충분한 지원을 하겠다"며 "전문가의 다양한 자문을 거쳐 정신적 치료의 지원이나 정서 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변인은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피소 사실을 박 전 시장에게 알린 경위에 대한 질문에 “대단히 중요한 사안이기 때문에 젠더 특보가 직접 말해야 할 부분"이라며 “민간 합동 조사단에 의해서 밝혀질 내용”이라고 답했다.

또 고소인을 피해 직원이 아닌 ‘피해 호소’라는 단어를 쓰는 이유에 대해서는 “해당 직원에 대한 피해를 서울시가 공식적으로 말한 부분은 아직 없다”면서 “현재로써 여성 단체를 통해 접하고 있어 그 차원에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민관합동조사관은 강제수사권이 없는 조사기구인데 박 전 시장의 혐의에 가담한 직원이 나오면 고소할 것이냐고 묻자 “전문가가 참여한다”며 “조사의 방향이나 구체적인 사안을 판단해서 전문가들이 수행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 전문
가능한 모든 조치를 통해 피해호소 직원과 함께하겠습니다.

서울시는 여성단체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하며 심심한 위로를 전합니다.

업무 중에 함께 호흡하며 머리를 맞대는 동료이기에 우리의 마음이 더욱 무겁습니다. 서울시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통해 피해 호소 직원과 함께하고자 합니다.

첫째, 서울시는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습니다. 서울시는 피해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한 바 있습니다.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입니다. 언론과 시민 여러분께서도 해당 직원에 대한 무분별한 보도나 비난을 중단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요청합니다.

둘째, 서울시는 피해 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이고 충분한,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전문가의 다양한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 심신 및 정서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지원, 주거안전 지원 등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할 것입니다.

셋째, 서울시는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습니다.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습니다.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넷째, 서울시는 시장 궐위라는 초유의 사태 속에 직원들이 직면한 혼란과 상처를 치유하고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조직 안정화에도 힘쓰겠습니다. 권한대행과 시 간부를 중심으로 내부 소통을 강화해 직원 간 신뢰와 협력이라는 시정운영 동력을 확고히 해 나갈 것입니다.

서울시는 큰 변화의 국면에서 전 직원이 심기일전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시민 여러분께서도 함께해주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2020. 7. 15.

서울특별시 대변인 황 인 식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