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측근 회사에 靑행사 22건 수주…정의당 "해명 해라"

중앙일보

입력 2020.07.14 14:56

업데이트 2020.07.14 15:48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연합뉴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연합뉴스

정의당이 14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측근이 설립한 신생 공연기획사가 청와대 등 정부의 행사 용역을 집중 수주했다는 한겨레 보도에 대해 탁 비서관의 해명을 요구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탁 비서관이 청와대 선임행정관으로 재직하다 잠시 자문 위원으로 자리를 옮긴 뒤 의전 담당 비서관으로 영전한 것에서 미뤄볼 때, 정부 조직 내에서 영향력이 결코 작지 않을 것"이라며 "권력으로 인한 혜택이 반영된 것이 아닌지 충분히 의심해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김 부대변인은 "보도에 따르면 해당 기획사와 같은 신생 업체가 청와대 행사를 수주하는 것은 전례가 없는 특혜라는 것이 동종 업계의 평가라고 한다"고 언급했다.

김 부대변인은 "정의 가치를 내세우며 출범한 문재인 정부다. 대통령 주변 인물들은 대통령이 추구하는 가치에 부합해야 한다"며 "탁 비서관에게 제기되는 의혹이 과연 현 정부의 가치에 부합하는지 의문이다. 탁 비서관은 이번 의혹에 대해 명확한 해답을 내놓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한겨레는 이날 탁 비서관의 최측근이 설립한 신생 공연기획사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 행사 용역을 22건 수주하는 등 지난 2년 10개월 동안 30억원가량의 매출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