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벨트 고수·서울판 그린 뉴딜 ‘박원순표 정책’ 표류 우려

중앙선데이

입력 2020.07.11 00:36

업데이트 2020.07.11 02:07

지면보기

694호 03면

2011년부터 9년째 자리를 지켜오던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서울시는 충격에 빠졌다. 전례 없는 상황 속에 서울시는 10일 지방자치법 등 관련 규정에 따라 서정협(55) 행정1부시장이 내년 4월 보궐선거가 치러질 때까지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정협 행정1부시장 대행 체제
재건축 부정적 입장 바뀔지 주목

서 부시장은 올 3월 부시장단에 합류했다. 울산 학성고-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제32회) 합격 후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과 문화본부장, 기획조정실장을 지냈다. 서 부시장은 이날 오전 9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서울시정은 안정과 복지를 최우선으로 하는 박 시장의 철학에 따라 계속돼야 한다”며 “부시장단과 실국본부장 등을 중심으로 서울시 공무원들이 하나가 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 부시장을 비롯한 서울시 핵심 관계자들은 이번 주말을 비롯해 당분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더구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줄지 않는 위기 상황이 이어지고 있어 시장의 부재는 더 크게 다가온다. 올해 서울시 예산은 약 39조원에 이른다. 박 시장이 앞장선 건설노동자 보험료 대납, 미세먼지 절감 대책 등 박 시장표 정책들이 자칫 동력을 잃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기 때문이다.

내년에 예정된 서울 지역 내 스타트업을 관련 사업, 2조6000여 억원을 투입하는 ‘서울판 그린 뉴딜’ 등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벌써부터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또 오는 2022년까지 기후환경 문제를 해결을 약속하며 추진이 예정된 박 시장의 핵심 사업들도 마찬가지다.

박 시장의 부재는 서울 부동산 정책에도 상당 부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그동안 박 시장은 그린벨트 해제 반대, 재건축·재개발과 35층 층고 규제를 고수해왔다. 지난 6일 민선7기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박 시장은 “그린벨트는 미래 세대를 위해 남겨놔야 할 보물과 같은 곳”이라며 그린벨트 해제 불가 입장을 명확히 밝혔다. 실제 2018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하면서 그린벨트 직권 해제 가능성을 언급하자 박 시장이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히며 계획이 무산된 바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아예 다음 주 초쯤 박 시장이 직접 그린벨트 해제는 없다고 선언하려는 계획도 검토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강남 등 서울 주요 지역의 재건축·재개발과 관련해서도 부정적 입장을 보여왔다. 박 시장은 그동안 재개발 인근 지역의 집값 폭등 가능성을 제기하며 재개발 대신 청년주택·행복주택 등의 공공주택 보급을 통한 공급 확대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김현예·최은경·허정원 기자 hykim@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