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WHO 탈퇴 통보에…바이든 "내가 대통령되면 재가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1월 미 대선에서 트럼프에 대항해 민주당 후보로 뛰고 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중앙포토

11월 미 대선에서 트럼프에 대항해 민주당 후보로 뛰고 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중앙포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실 대응 등을 이유로 미국이 세계보건기구(WHO)에 탈퇴를 공식 통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대선 승리 시 WHO 재가입을 공언했다.

11월 대선에 트럼프의 맞수로 민주당 후보로 뛰고 있는 바이든 전 부통령은 7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을 통해 "(대선 승리 때) 대통령으로서 첫날, 나는 WHO에 재가입하고 세계 무대에서 우리의 지도력을 회복할 것"이라며 "미국인은 미국이 세계 보건 강화에 관여할 때 더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미국이 WHO에서 탈퇴하려면 미납금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동의 없이 탈퇴에 필요한 절차를 진행할 수 있을지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민주당은 의회 동의 없이 WHO에서 탈퇴하고 미납금을 집행하는 건 위법이라고 주장하며 WHO탈퇴 불가를 주장하고 있다. 미 의회가 1948년 WHO 가입을 승인하면서 통과시킨 공동결의안엔 '미국이 WHO에서 탈퇴하려면 서면으로 1년 전에 통지하고 WHO에 남은 부채를 해결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미국이 WHO에 미납한 경상비와 회비는 약 2억달러가량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WHO 예산의 15%가량을 의무지불금으로 내왔으며, 자발적 기부금을 합쳐 연 4억달러 가량을 내는 최대 지원국이다.

WP는 국무부 대변인을 인용해 "WHO와 관계를 축소하는 절차가 이미 진행 중"이라며 "미국은 WHO와 다른 국제기구를 개혁하기 위해 계속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