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이용수 할머니, 대구시 국장 만나 "위안부 단체 처우개선 도와달라"

중앙일보

입력 2020.07.07 15:00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달 6일 대구 중구 서문로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에서 열린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의 날' 행사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이야기 나누고 있다.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달 6일 대구 중구 서문로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에서 열린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의 날' 행사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이야기 나누고 있다.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7일 강명숙 대구시 여성가족청소년국장을 만나 "위안부 단체와 할머니의 처우 개선을 시 차원에서 도와달라"고 했다.

7일 오전 대구 모 찻집서 비공개 면담
대구시, "검토 후 지원방안 마련 방침"

 대구시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대구시내 한 찻집에서 강 국장 등 대구시 공무원들과 만나 "위안부 단체가 관련 행사나 외부강사 이동 등 업무용으로 쓰는 승합차가 낡고 오래됐다. 이를 바꿔야 하는데, 지원 방법을 대구시가 찾아봐 줬으면 한다"고 했다. 할머니가 말한 위안부 단체는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이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처우에 대해서도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강 국장은 "위안부 할머니가 간병인을 쓸 때 국비 지원을 받는데, 이 과정이 까다롭고 어렵다고 하시더라. 이런 규정 완화에 대해 대구시가 정부 기관에 요청해줬으면 한다고 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12평 낡은 임대 아파트에서 사는 할머니가 혼자 지내시는 게 무섭다고 하시더라. 간병인 등 지인과 같이 머물며 조금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접근성이 다소 좋은 곳으로 거처를 옮겼으면 한다고도 하셨다"고 덧붙였다.

 대구시는 할머니의 처우 개선에 대해 예산 배정 및 관련 규정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키로 했다. 지원 방향을 정하면 조만간 실무적인 진행 상황을 할머니 측근들에게 따로 전할 방침이다. 이날 할머니와 대구시의 만남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 할머니는 지난 5월 윤미향 국회의원(전 정의연 이사장)과 정의연에 대해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이 할머니는 “수요집회에 더이상 참여하지 않겠다”며 “학생들에게 받은 성금이 어디에 쓰이는지 모른다”고 해 논란이 됐고, 이를 계기로 정의연은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