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북한산국립공원 비경 ‘우이령길’ 탐방 쉬워진다…7월 1일부터

중앙일보

입력

우이령길은 강북구 우이동과 경기 양주시 교현리를 연결하는 길이다. 1968년 1월 21일 발생한 북한 특수부대 무장공비의 청와대 침투사건 때문에 민간인 출입을 금지했다가 2009년 7월 부분 개방했다. 우이령길은 하루 1000명으로 탐방객 수를 제한한다. 중앙포토

우이령길은 강북구 우이동과 경기 양주시 교현리를 연결하는 길이다. 1968년 1월 21일 발생한 북한 특수부대 무장공비의 청와대 침투사건 때문에 민간인 출입을 금지했다가 2009년 7월 부분 개방했다. 우이령길은 하루 1000명으로 탐방객 수를 제한한다. 중앙포토

북한산국립공원의 비경을 간직한 ‘우이령길 탐방로’의 이용이 편해진다. 경기도 양주시는 국립공원공단이 우이령길 탐방로 예약 마감 시간을 정오에서 오후 4시로, 입장 마감 시간을 오후 2시에서 오후 4시로 각각 연장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바뀐 방식은 다음 달 1일부터 적용한다.

공단은 우이령길 노면 불량구간에 대해 정기적으로 정비하고 맨발 걷기를 위한 세족기도 설치하기로 했다. 상시·기획 탐방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우이령길은 북한산국립공원 내 97곳 탐방로(총 217㎞) 가운데 자연생태를 가장 잘 보존한 지역이다.

북한산국립공원 우이령길. 양주시

북한산국립공원 우이령길. 양주시

우이령길 탐방로는 양주시 장흥면과 강북구 우이동을 잇는 지름길이자 옛 산길이다. 6·25 전쟁 때 미군이 작전도로로 개설했다. 양주 구간 3.7㎞, 서울 구간 3.1㎞ 등 모두 6.8㎞의 비포장도로다. 이 도로는 1968년 1·21 사태 때 북한 공작원이 침투로(김신조 침투로)로 사용했다는 이유로 41년간 통제됐다. 2009년 7월에야 부분 개방했다. 탐방 예약제 적용 구간은 4.5㎞ 구간이다.

오랜 기간 막은 결과 자연생태를 잘 보전할 수 있었다. 현재도 길 양편으로 울타리가 쳐져 산과 계곡으로 들어가지 못하게 해 산림을 보호하고 있다. 현재 북한산 둘레길의 한 구간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우이령길은 완만한 경사의 흙길이어서 걷기 편하다. 건강을 위한 맨발 걷기 명소로 인기가 높다. 계곡을 끼고 있어 풍광도 좋다. 다섯 개의 바위 봉우리가 나란히 우뚝 서 있는 ‘오봉’의 절경을 가까이서 볼 수 있다. 오봉을 감상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며 쉴 수 있는 전망대도 2곳 마련돼 있다.

북한산국립공원 우이령길. 양주시

북한산국립공원 우이령길. 양주시

우이령길 양쪽 북한산과 도봉산에는 산림이 울창하다. 잣나무·소나무 등 침엽수림이 10여m 이상 높이로 우거져 있다. 신갈나무·밤나무·아카시아·단풍나무 같은 활엽수도 군락을 이루고 있다. 숲 사이로는 4∼6m 폭의 완만한 경사 흙길이 구불구불 이어진다.

사전 예약 하루 1000명 이용 가능

하지만 하루 탐방객을 양주 방면 교현탐방센터에서 500명, 강북구 방면 우이탐방센터에서 500명 등 1000명으로 제한했다. 사전 예약, 신분 확인, 탐방 시간 통제 등으로 이용이 불편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우이령 탐방로는 많은 사람이 찾아야 그 가치가 높아진다”며 “우이령길 탐방로가 수도권의 걷기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환경부, 국립공원공단과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이령길. 중앙포토

우이령길. 중앙포토

양주시의회는 우이령길 전면 개방을 추진 중이다. 양주시의회는 지난해 10월 제31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북한산국립공원 우이령길 전면 개방 촉구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양주시 장흥 지역 주민들의 숙원이기도 하다. 북한산 둘레길 21개 구간 중 사전예약제를 적용한 곳은 우이령길이 유일하다.

건의안을 대표 발의한 정덕영 양주시의회 의원은 “사전예약제로 양주시민들은 오랜 기간 불편을 감내해왔다”며 “양주시는 환경부·국립공원관리공단, 인접 지자체(서울 강북구·노원구)와 지속해서 협의하고 환경보호 대책을 세워 하루속히 우이령길을 전면 개방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산국립공원 우이령길. 양주시

북한산국립공원 우이령길. 양주시

정 의원은 “양주시와 시민들은 2017년부터 지속해서 환경부에 사전 예약제 폐지를 통한 자율적 통행 허용을 건의해왔다”며 “전면 개방에 시간이 걸린다면 우선 장흥면 주민부터 자율통행을 허용하고 그 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