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전자제품 손님에 인테리어도 판다…마트에 들어선 LG Z:IN

중앙일보

입력

LG하우시스의 지인(Z:IN) 인테리어 매장. 사진 LG하우시스

LG하우시스의 지인(Z:IN) 인테리어 매장. 사진 LG하우시스

LG하우시스의 LG지인(Z:IN) 인테리어가 대형 가전 마트에 입점한다. 가전제품 고객을 대상으로 한 인테리어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의도다.

LG하우시스는 최근 일렉트로마트(이마트)ㆍ메가스토어(롯데하이마트) 등 유통 업체들의 가전 전문마트에 LG지인 매장을 입점시키기 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가장 먼저 입점한 곳은 일렉트로마트 용인 죽전점이다.

LG하우시스는 “용인지역 대표 가전매장으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는 점에서 첫 입점 장소로 택했다”고 설명했다. LG지인 매장은 메가스토어 수원점에도 최근 생겼다.

LG하우시스는 집 리모델링을 할 때 인테리어와 가전제품을 동시에 구매하는 수요가 있다고 보고 이 같은 입점 전략을 택했다. LG하우시스 관계자는 “이미 LG전자 베스트샵에서 인테리어 수요가 있다는 것을 확인한 뒤 다른 대형 가전마트로 영업 범위를 넓힌 것”이라고 말했다.

LG하우시스의 지인(Z:IN) 인테리어 매장. 사진 LG하우시스

LG하우시스의 지인(Z:IN) 인테리어 매장. 사진 LG하우시스

매장은 손님들이 가전제품과 인테리어가 어울리는지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꾸몄다. TVㆍ냉장고ㆍ세탁기 등 LG전자 제품이 놓인 곳 주변에 창호ㆍ바닥재ㆍ벽장재를 함께 구비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상담부터 실제 구매까지 이어지는 고객 만족도가 높아졌다는 게 LG하우시스의 설명이다.

최영일 LG하우시스 인테리어사업부장은 “인테리어와 가전제품 원스톱 구매 유통채널을 전국 80여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온ㆍ오프라인 모두에서 고객 접점을 계속 늘려 고객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인테리어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