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신문 "연락사무소 폭파 첫 시작에 불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7일 2면에 개성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현장을 공개했다. 신문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가 16일 14시 50분에 요란한 폭음 속에 참혹하게 완전 파괴되었다"라며 "우리 인민의 격노한 정벌 열기를 담아 이미 천명한 대로 단호한 조치를 실행하였다"라고 전했다.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7일 2면에 개성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현장을 공개했다. 신문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가 16일 14시 50분에 요란한 폭음 속에 참혹하게 완전 파괴되었다"라며 "우리 인민의 격노한 정벌 열기를 담아 이미 천명한 대로 단호한 조치를 실행하였다"라고 전했다.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첫 시작에 불과하다"며 더 강력한 추가 조치 가능성을 시사했다.

노동신문은 18일 '가장 철저하고 무자비한 징벌 의지의 과시'라는 제목의 해설에서 "연속 터져 나올 정의의 폭음은 사태의 추이를 놓고 떠들어대는 자의 상상을 훨씬 뛰어넘는 것으로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또 "우리 군대의 자제력은 한계를 넘어섰다"며 "이제 대적 행동의 행사권은 우리 군대에 넘어갔다. 구체적인 군사 행동계획들이 검토되고 있다는 우리 군대의 발표를 신중히 대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가장 신성시하는 것을 건드려 우리 인민을 그토록 격노하게 만들고 정세를 걷잡을 수 없는 막바지로 몰아온 저들의 죄악을 반성할 대신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도적이 매를 드는 격으로 놀아대고 있다"며 "북남관계의 한쪽 당사자의 자세와 입장으로 돌아오라는 우리의 권언과 충고에 귀머거리, 벙어리 흉내를 내며 신의와 약속을 헌신짝처럼 저버린 것은 과연 누구인데 책임을 우리에게 뒤집어씌우려고 놀아대고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신문은 "평시에 말만 번지르르하게 하며 생색내기를 좋아하지만 실천이 전혀 따라서지 못하는 자들이 종당에 냉대와 배척을 받는 것은 인간 세상의 이치가 아닌가"라며 "비겁하고 나약하며 저열한 상대와 골백번 마주 앉아야 이행될 것은 없고 북남관계의 앞날도 보이지 않는데 북남 사이의 접촉 공간이 과연 무엇에 필요하겠는가"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북한 주민들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환호하고 있다고도 했다.

전력공업성 국장 한영철은 '노동신문'에 "노동신문에 실린 북남 공동연락사무소가완전히 파괴되는 사진들을 보고 응당 없어질 것이 없어졌다는 통쾌함을 금할 수가 없었다"며 "전력공업성원 모두 응당한 징벌이라고 이구동성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