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구성 협상 불발…통합당 타협안 거부, 민주당 “매달리지 않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0.06.12 12:26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회의장실에서 만난 가운데 박병석 국회의장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중앙포토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회의장실에서 만난 가운데 박병석 국회의장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중앙포토

여야 원내 지도부가 21대 국회 원(院) 구성 잠정 시한인 12일 오전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지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이를 거부하면서 최종 합의가 불발됐다. 다만 미래통합당에선 '가(假)합의안'이란 표현 대신 '(민주당의) 제안'이라고만 해 온도차가 있었다.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어젯밤 양당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가 여러 차례 만나서 마라톤협상을 통해 어렵게 마련한 '일하는 국회' 가합의안을 통합당이 의원총회에서 거부했다"고 말했다. 잠정 합의안은 민주당이 최대 쟁점인 법제사법위원장 등 11개 상임위원장을 가져가고, 통합당은 예산결산위원장을 비롯해 국토교통위원장·문화체육관광위원장·정무위원장·교육위원장·환경노동위원장·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 등 7개 상임위원장을 가져가는 방안이라고 한다. 김 원내수석은 "민주당이 내어놓을 수 있는 최대치를 뛰어넘는 최대한 양보안이었고 노른자 상임위를 양보하는 안이었다"며 "통합당의 국정 발목잡기 행태에 대단히 실망스럽게 개탄스럽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오전 열린 통합당 의원총회에선 가합의안에 대해 의원들 다수가 반대해 추인이 무산됐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마친 뒤 "협상은 없고 협박만 있었다"고 주장했다. "더 이상 추가협상은 하지 않겠다. 여당은 처음부터 법사위는 자신들 것이고 강제로 힘으로 가져가겠다고 했다"고도 했다. 민주당이 176석의 힘을 앞세워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다는 불만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통합당은 오후 본회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우리의 뜻을 분명하게 하기 위해 한 분 정도 의사진행발언을 할 것이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준비하고 있고 의원들은 입장조차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장외투쟁 여부에 대해선 "그렇게까진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민주당이 '가합의안'이라고 지칭한 것도 문제삼았다. 주 원내대표는 "(상임위원장 배분 기준) 11대7은 가닥이 잡혔고, 그래서 (여당에) 7개 상임위가 뭐냐고 했더니 (여당이) 자기들이 줄 수 있는 상임위가 이렇다고 제안을 받은 것"이라며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상임위원장을 뽑는다면, 헌정사에 남는 오점이자 폭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왼쪽)과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수석 회동에서 귀엣말을 주고받고 있다. [뉴스1]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왼쪽)과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수석 회동에서 귀엣말을 주고받고 있다. [뉴스1]

통합당이 이날 본회의에 불참하기로 하면서 민주당이 단독으로 상임위 배분을 강행할지 주목된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정오까지 민주당과 통합당에 상임위원 선임안을 제출하라고 요구했었는데 민주당만 이에 응하고 통합당은 선임안 제출을 거부했다. 김영진 원내수석은 "민주당은 야당과의 협상에 매달리지 않겠다. 오늘 협상을 정리하고 본회의를 열어 원 구성을 계획대로 진행하겠다"고 했다. '18개 상임위원장 전석을 가져갈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박 의장이 판단할 일"이라고 했다.

결국 주사위는 박 의장에 맡겨진 형국이다. 박 의장은 전날 "어떤 경우가 있어도 내일 회의는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12일 본회의 강행 의사를 내비쳤다. 다만 본회의를 열더라도 상임위원장 선출 안건을 상정하고 투표를 통해 실제 선출할지는 불투명하다.

현재로선 여당이 자신들 몫이라고 주장하는 법사위원장만 선출하거나,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와 관련된 예결위원장 등 일부 상임위원장만 따로 선출할 가능성 등이 제기된다. 여당 몫 11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거나, 아예 18개 상임위원장 전석을 여당 몫으로 배정하는 안도 떠오른다. 다만 박 의장이 여전히 합의를 중시하고 있고 여야가 일정 부분 의견접근을 본 측면도 있는 만큼 본회의 개회를 내주 초로 미루고 추가 협상을 여야에 요구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