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금태섭 징계에 놀라···민주없는 민주당 사실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연합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는 2일 더불어민주당이 금태섭 민주당 전 의원을 징계한 데 대해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는 말이 사실이었다”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금 전 의원을 징계했다는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조국과 윤미향을 두둔한 민주당이 통과가 확실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에 소신에 따라 기권했다는 이유로 징계했다. 정말 이래도 되는 거냐”라고 썼다.

이어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서 소속정당의 의사에 귀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국회법에는 되어 있다”며 “금 전 의원에 대한 징계는 양심에 대한 징계이며 국민에 대한 징계”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저도 당론과 다른 소신 발언을 했다가 출당 위협을 받기도 했다. 사학법 투쟁 당시 박근혜 대표의 투쟁 방식을 비판했다가 집중포화를 맞았다”며 “그날 저는 블로그에 ‘그래도 지구는 돈다’라고 썼지만 그때 느꼈던 외로움을 아직 잊을 수가 없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정치는 권력을 비판하는 용기와 지지자들에게 욕먹을 용기로 하는 것이다. 그게 국민을 위하고 나라를 위하는 길이라면 부러지더라도 가야 하는 것이 정치인의 숙명”이라며 “금 전 의원 같은 분이 민주당에 있기에 오늘의 민주당이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견을 허용하지 않는 것은 민주를 허용하지 않는 것”이라며 “계속 민주당으로 불리기를 바란다면 금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지난달 25일 공수처 법안에 기권한 금 전 의원에 대해 경고 처분을 결정했다. 금 전 의원은 이에 전례가 없는 위헌적 징계라며 재심을 청구한 상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