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1주일만에 상도동 집에서 검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역 묻지마 폭행 피해자가 본인의 SNS에 올린 사진. 빨간색 동그라미 부분이 폭행 피해가 발생한 곳이다. [SNS 캡쳐]

서울역 묻지마 폭행 피해자가 본인의 SNS에 올린 사진. 빨간색 동그라미 부분이 폭행 피해가 발생한 곳이다. [SNS 캡쳐]

최근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을 상대로 발생한 ‘묻지마 폭행’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과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2일 해당 사건의 용의자인 30대 초반 남성 A씨를 서울 동작구 상도동 집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건이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에서 발생해 용의자를 특정하기 어렵다는 분석도 있었지만, 경찰은 주변 CCTV 영상과 목격자·피해자 진술을 토대로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확인해 추적·검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 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 1층에서 일면식이 없는 30대 여성 B씨의 왼쪽 광대뼈 부위를 가격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B씨는 “공항철도 아이스크림 가게 앞에서 택시를 부르려고 잠깐 핸드폰을 보는데 모르는 남자가 제 오른쪽 어깨를 의도적으로 세게 치며 욕을 했다”며 “너무 무섭고 놀라 ‘지금 뭐라고 했어요’라며 목소리를 높이니 또 욕을 하면서 기다렸다는 듯이 주먹을 날려 제 왼쪽 광대뼈를 가격했다”고 말했다.
이어 B씨는 “제가 안경을 쓰고 있어서 깊은 흉터가 지는 외상이 남게 됐다”며 “광대뼈가 심하게 함몰되고 박살이 나서 수술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사건은 피해자와 가족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B씨 측은 1일 SNS를 통해 폭행 사실을 밝히며 “명백한 고의적, 일방적 폭행이자 여성을 대상으로 한 여성혐오 폭력”이라며 “결국 피해자가 내 가족, 나, 그리고 내 친구들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끔찍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특정+강력 처벌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대낮인 오후 1시 서울역에서 일어난 사건임에도 경찰은 CCTV 사각지대에서 벌어진 일이라 용의자를 잡기 어렵다고 답했다는 점이 매우 황당하다”며 “이른 시일 내에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특정과 서울역 내부 전체 CCTV 설치를 청원합니다”라고 밝혔다. 이 글은 2일 오후 8시 20분 현재 7438명의 동의를 받은 상태다.

철도특사경 측은 “아직까지 A씨는 말 그대로 용의자 상태이며 피의자라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A씨를 상대로 철저하게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