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32기 공채 개그맨이 몰카"···KBS "직원 아니라 모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KBS 여자화장실 몰래카메라 사건에 대한 방송을 예고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KBS 여자화장실 몰래카메라 사건에 대한 방송을 예고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KBS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로 KBS 공채 32기 개그맨 A씨를 지목하며 실명을 공개했다. 가세연은 2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와 페이스북 페이지에 A씨의 사진을 게재한 데 이어 이를 다룬 방송 예고 화면에 ‘정치는 개그하고 개콘은 범죄하네’라는 자막을 붙였다.

A씨는 2018년 KBS 공채 32기로 선발된 개그맨으로, 5월에도 ‘개그콘서트’의 한 코너에 출연했다. A씨는 현재 인스타그램 등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페이스북은 2일 오후만 해도 일부 공개됐으나 현재는 모두 폐쇄했다.

한편 이에 대해 KBS 측은 공식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가세연 측의 주장에 대해서는 “우리도 범인을 모른다”고만 밝혔다. KBS 측은 2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KBS 공채 개그맨은 합격 후 예능국과 1년간 전속으로 계약한 뒤 출연 여부에 따라 출연료를 받기 때문에 KBS 직원이 아니다”라며 “설령 범인이 공채 출신 개그맨이라고 해도 일각에서 ‘범인이 KBS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다만 일각에서 범인이 KBS 직원이라고 주장하기에 이에 대한 사실 여부만 경찰에 확인을 요청했고 아니라는 것만 확인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KBS 측은 1일 '범인은 KBS 직원'이라고 보도한 조선일보에 대해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앞서 KBS는 지난달 2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불법 촬영기기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 건물은 ‘개그콘서트’ 출연진이 연습실로 이용하는 곳으로 방송 연구기관과 노조사무실도 입주해 있다. 몰래카메라 장비가 발견됐을 당시엔 5일 마지막 방송을 앞둔 ‘개그콘서트’ 출연진이 연습 중이었다고 한다. 한편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CCTV 영상 등을 통해 용의자를 추적했고, 1일 용의자가 자수하면서 범행에 대해 조사 중이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