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트럼프의 文초청,한국의 '美中 양다리'에 대한 압박"

중앙일보

입력 2020.06.01 11:05

업데이트 2020.06.01 14:4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동안 6월말 개최를 추진해온 G7(주요7개국)정상회의를 9월로 미루면서 한국·호주·인도·러시아를 포함한 G10 또는 G11로의 확대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일본 언론들은 1일 "중국에 대한 포위망을 확고히 짜겠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2017년 7월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3개국 정상만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7년 7월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3개국 정상만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요미우리 신문은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과 호주, 미국과의 안전보장 협력을 심화하고 있는 인도는 중국과의 대결을 염두에 두고 미국이 공을 들여온 '인도·태평양 전략’을 지탱하는 주요 관계국들"이라며 "여기에 중국과 연계하고 있는 러시아까지 끌어들이면 중국에 강력한 압력을 가할 수 있다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했다.

산케이 "미국이냐 중국이냐 선택하라는 뜻"
日외무성 "韓참가로 日존재감 엷어질 우려"
스가 "G7은 앞으로도 중요"불쾌감 내비쳐

이와관련, 한국에 대해 비판적인 논조의 산케이 신문은 “미국과 동맹관계이면서도 경제적으로는 중국에 크게 의존하며 ‘양다리 외교’를 전개하고 있는 한국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한국의 문재인 정권은 중국과 북한의 위협에 맞서기 위한 한·미·일 3개국 연계에도 소극적이다","한국의 존재는 대(對)중국정책과 관련해 다른 선진국들의 협조를 흔들 가능성이 있다"라면서다.

산케이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G7에 한국을 일부러 부른 것은 문 대통령에 대해 ‘미국과 중국 중 어느쪽을 선택할지 명확히 하라’고 압박하기 위한 의도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의 간부는 한국과 호주의 정상회의 참가와 관련해 “아시아 유일의 G7 정상회의 참가국이라는 일본의 존재감이 엷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고 한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1일 브리핑에서 "주요국들이 국제사회가 직면한 과제에 대한 방침과 협력을 확인하는 장으로서의 G7은 계속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힌 것도 G7의 확대가 못마땅한 일본내 기류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사실 일본 정부로서도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심화되는 것은 외교적으로 반길 일은 아니다.

당초 올 봄으로 예정됐던 시진핑(習近平)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에 따라 연기됐다.

지난 2018년 6월 캐나다에서 열린 G7정상회의의 모습. [AP=연합뉴스]

지난 2018년 6월 캐나다에서 열린 G7정상회의의 모습. [A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는 “중국과 새로운 일정을 조정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자민당내엔 시 주석의 국빈 방문에 반대하는 의견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일본 정치권에선 “시 주석의 방일이 일단 올해는 물 건너갔고, 올림픽이 예정돼 있는 내년에도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관측이 많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