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회 돌아와보니 최고참…어느덧 나도 노익장이 돼”

중앙일보

입력 2020.06.01 10:42

무소속 홍준표 의원. 뉴스1

무소속 홍준표 의원. 뉴스1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1일 “국회에 돌아와 보니 어느덧 국회 최선임이 됐다”며 세월이 빠르다고 말했다.

이날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1996년 국회의원에 당선됐으니) 국회 학번이 96학번”이라며 “15대 국회의원 출신은 이제 저 밖에 남지 않았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국회의장으로 내정되신 박 병석의장도 16대 00학번 출신이니 부끄럽게도 제가 최고참이 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1996년) 41세 때 혈기 방장하던 시절 첫 여의도 국회를 출근하던 때는 들뜬 가슴으로 직무를 시작했으나 어느덧 25년이 흘러 저도 노익장이 됐다”며 “차분하게 서두르지 않고 하나하나 짚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여의도 생활을 후회 없이 보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15대 총선 때 송파갑에 출마 당선된 뒤 16대 때 동대문을로 지역구를 옮겨 18대까지 내리 3선에 성공했다. 21대엔 대구 수성을구를 통해 5선 타이틀과 함께 국회 재입성에 성공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