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차지철은 덤으로 보낸거지" 김재규 10·26 육성 2탄

중앙일보

입력 2020.05.24 20:16

업데이트 2020.05.25 10:07

1980년 5월 24일. 5ㆍ18 광주민주화운동이 한창이던 이날 오전 7시,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에 대한 교수형이 서울구치소에서 집행됐다.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된 지 나흘 만이었다. 교도소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 전 부장은 이날 아침 식사를 거른 채 냉수마찰을 한 뒤 새 옷으로 갈아입고 형장으로 갔다. 참관 검사는 “남길 말이 있으면 하라”고 했지만 아무런 말을 남기지 않았다고 한다.

발굴! 그때 그 목소리, 10ㆍ26②

1979년 10월 26일 궁정동 안가에서는 정확히 무슨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 또한 이 자리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차지철 전 경호실장, 김재규 전 부장 사이에선 어떤 말이 오갔을까. JTBC가 군 관계자로부터 입수한 10ㆍ26 사건 1ㆍ2심 군사재판 녹취 테이프를 통해 김 전 부장의 입을 빌려 그날 밤을 재구성했다.

11979년 10월 26일 밤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 상황을 재연하는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중앙포토]

11979년 10월 26일 밤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 상황을 재연하는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중앙포토]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이 열연했다. [사진 쇼박스]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이 열연했다. [사진 쇼박스]

[발굴! 그때 그 목소리, 10ㆍ26 ]

김 전 부장은 재판에서 “제가 혁명 행동을 결행한 직전의 사항이기 때문에 아주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그날의 발언과 행동에 대해 진술했다.
그는 “저는 (박 전 대통령에게) ‘정치를 대국적으로 하십시오’라고 말하고 김계원 (비서)실장을 이걸로 툭 치면서 ‘각하 똑똑히 모시시오’라고 말한 뒤,  권총을 뽑았다. 권총을 뽑아서 얘기를 다 끝마치지도 못하고 ‘이 버러지 같은…’ 하면서 첫발이 (차 실장에게) 나갔다”고 진술했다.

차지철 전 경호실장과의 갈등설에 대해서는 “조그만한 무슨 기지배 아이들 서로 샘하는 것도 아니고 전혀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며 “솔직히 말씀드려서 차 실장은 덤으로 보낸 것”이라고 진술했다. 10ㆍ26에서의 총격은 차 전 실장과의 갈등에서 나온 우발적 행동이 아니라 처음부터 박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는 것이다.
김 전 부장의 육성과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