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태원 클럽 인근 휴대전화 위치추적 390만건 추적 본격화

중앙일보

입력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용산구청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용산구청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이 이태원 클럽 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과 관련해 휴대전화 위치추적 정보를 질병관리본부에 넘겼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휴대전화 1316개의 위치정보 자료 390만건을 평소 추적수사에 쓰는 지리정보 프로그램으로 분석해 질본에 전달했다. 자료는 지난달 24일부터 5월 6일까지 클럽 등 방문자 중 확진자, 신용카드 결제자, 전화 미응답자 등에 대해 각 통신사에 요청한 과거 위치정보를 토대로 경찰이 추려냈다.

경찰 관계자는 “방역 당국에서 요청한 나머지 자료에 대해서도 통신사로부터 회신받는 대로 신속하게 위치ㆍ분석자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방문 시 기록한 전화번호 확인, 신용카드를 썼을 경우 카드 사용 내역부터 확인해왔다. 파악이 불가능할 경우 휴대전화 기지국 접속자 명단을 확보해 신원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CCTV를 통해 출입자를 파악하고 직접 탐문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최대한 이른 시간 내 출입자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