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8만원짜리, 38만원 둔갑···'중국산 짝퉁 낙태약' 300명이 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에서 들여온 ‘짝퉁 낙태약’을 불법으로 판매해 1억원이 넘는 부당이득을 챙긴 일당이 구속됐다.

중국 보따리상을 통해 들여온 짝퉁 낙태약을 불법으로 판매한 일당이 구속됐다. 대전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압수한 짝퉁 낙태약. [사진 대전지방경찰청]

중국 보따리상을 통해 들여온 짝퉁 낙태약을 불법으로 판매한 일당이 구속됐다. 대전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압수한 짝퉁 낙태약. [사진 대전지방경찰청]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인터넷 등을 통해 무허가 중국산 낙태약을 판매한 혐의(약사법 위반)로 A씨(34) 등 일당 4명을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대전경찰청 광역수사대, 약사법 위반 4명 구속 #8만원 주고 구매한 한세트(9알) 38만원에 판매 #경찰 "출처 불분명한 약 복용하면 건강에 위험"

A씨 등은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중국 보따리상에게서 구매한 낙태약을 개별 포장한 뒤 인터넷 사이트와 카카오톡 등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한 세트(9알 기준)에 8만원을 주고 구매한 약을 38만원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터넷 등을 통해 A씨 등에게서 낙태약을 구매한 사람은 300여 명에 달한다.

조사 결과 A씨는 판매 총책, 한 사람은 고객 상담, 한 사람은 자금 인출, 또 한 사람은 발송(택배) 등의 업무를 나눠서 맡았다고 한다. 판매를 통해 거둬들인 이득인 공동으로 나눠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인터넷 등을 통해 ‘낙태약 미프진을 판매한다’ 광고했다. ‘미프진’이라는 이름의 약은 미국 FDA(식품의약국) 승인을 받아 현지에서 공식적으로 판매되고 있다. 다만 의사의 진료와 처방을 통해서만 복용할 수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약을 구매하려는 고객에게 복용 방법과 유의사항을 알려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들은 전문 의료지식이 없는 일반인으로 인터넷 등을 통해 알게 된 내용을 전달했다고 한다.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4일 중국 보따리상을 통해 들여온 짝퉁 낙태약을 불법으로 판매한 일당을 구속했다. 사진은 대전경찰청 광역수사대. [중앙포토]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4일 중국 보따리상을 통해 들여온 짝퉁 낙태약을 불법으로 판매한 일당을 구속했다. 사진은 대전경찰청 광역수사대. [중앙포토]

이들이 판매한 약은 한 세트에 9알로 구성돼 있었다. 6알은 호르몬을 차단하는 효과, 3알은 착상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는 성분이 포함된 약이다.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압수한 알약의 성분 검사를 의뢰한 결과, 정품과 유사한 성분이 검출됐다.

경찰 관계자는 “구매가 절박한 사람들의 심리를 이용해 효능이 검증되지 않은 중국산 짝퉁 약을 판매한 것”이라며 “출처가 불분명한 낙태약을 복용할 경우 건강에 위협이 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