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의원들, '1박2일 관광·골프' 논란에…"취소하기로"

중앙일보

입력 2020.05.13 12:09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일부 의원들이 1박2일 일정으로 부산 인근에서 골프·관광 여행을 추진하다 논란이 일자 취소하기로 했다.

경향신문은 13일 나경원 통합당 의원이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시절 주도해 만든 '포도(포용과 도전) 모임'이 오는 19일부터 1박2일 동안 부산으로 워크숍을 떠난다고 보도했다.

경향신문은 "이 행사에 참여 의사를 밝힌 의원은 포도모임 전체 인원 16명 중 나경원·장제원·경대수·홍일표·김성원·송희경·강효상·최교일·정유섭·염동열 의원 등 10명"이라며 "투어팀과 운동팀으로 나눠 각각 관광과 골프 일정을 진행한 뒤 만찬을 함께하는 일정으로 김성원·송희경 의원은 관광을 선택했으며 나머지 8명은 골프 일정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앞장서 실천해야 할 의원들이 부적절한 일정을 잡은 게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4·15 총선 참패로 당 진로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적절하지 않은 행사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모임의 한 중진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며 "여러 시나리오를 가지고 일정을 논의하고 있었는데 여의치 않게 됐다"고 밝혔다. 행사를 기획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나경원 의원이 원내대표를 하는 동안 거의 모이지 못해서 앞으로 어떻게 모임을 가질지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