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현대차 '배터리 동맹'? 두살터울 이재용·정의선 손잡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0.05.13 11:46

업데이트 2020.05.13 14:57

이재용(왼쪽) 삼성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3일 삼성SDI 천안사업장에서 만나 전기차 산업 육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한다. 두 사람이 지난해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재계 신년인사회에서 악수하는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재용(왼쪽) 삼성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3일 삼성SDI 천안사업장에서 만나 전기차 산업 육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한다. 두 사람이 지난해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재계 신년인사회에서 악수하는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50)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13일 오전 10시 충남 천안에서 만났다. 이 부회장이 삼성SDI 배터리 공장에 정 수석부회장을 초청했고, 초청에 응한 정 수석 부회장은 삼성SDI공장을 둘러보고 점심을 함께 했다. 두 살 터울의 두 사람은 평소에도 막역하게 지내는 사이로 알려져 있지만, 정 수석부회장이 삼성 사업장을 방문한 건 처음이다.

현대차에 삼성 배터리 탑재 논의 

이날 현대차그룹과 삼성전자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향후 현대·기아차가 생산할 전기자동차(EV)에 삼성SDI 배터리를 쓸 수 있을지 등을 이 부회장과 논의했다. 두 사람의 회동에는 삼성측에선 전영현 삼성SDI 사장과 황성우 삼성 종합기술원장(사장) 등이, 현대차에선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사장) 등 최고 경영진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정 수석부회장은 황성우 삼성 종기원장으로부터 1회 충전에 약 800㎞를 주행할 수 있는 차세대 배터리(전고체 배터리) 기술을 브리핑받았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두 사람의 만남을 통해 삼성과 현대차가 미래 자동차 분야인 전기차 배터리에서 협력 방안을 찾을지 주목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그동안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자동차(HEV) 용도로 삼성SDI 배터리를 납품받지 않았다. 여기에는 삼성과 현대차가 국내 재계에서 전통적인 라이벌 관계라는 점도 있지만, 현대차는 파우치형 배터리를 사용하고 삼성SDI는 주로 캔형(각형) 배터리를 생산하는 기술적인 이유도 있다. 파우치형 배터리는 국내에서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등이 만든다.

현대차 전기차 코나EV. [사진 현대차]

현대차 전기차 코나EV. [사진 현대차]

전기차용 배터리 구성도. [자료 삼성SDI]

전기차용 배터리 구성도. [자료 삼성SDI]

현대차가 지난 한해만 3만 대 넘게 수출한 코나 일렉트릭(EV)만 하더라도 LG화학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기아차의 니로 EV에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들어갔다. 삼성SDI는 지난해 코나 일렉트릭에 배터리를 납품하기 위해 현대차와 여러 차례 공동 테스트를 진행했지만 최종 납품은 하지 못했다. 이에따라 이 부회장과 정 수석부회장의 회동으로 배터리 설계부터 두 회사가 협력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이·정 부회장 실리 추구 공통점   

삼성과 현대차의 관계는 1990년대 후반 삼성이 완성차 사업에 진출하면서 협력보다는 갈등 쪽으로 무게추가 기울었다. 이후에도 이 부회장 주도로 삼성전자가 2016년 12월 약 9조원을 들여 자동차 전장 회사인 하만을 인수하자 현대차의 신차 일부에서 JBL·렉시콘·하만카돈 등 하만의 카 오디오가 다른 브랜드로 바뀌기도 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현대차는 삼성이 완성차에 뛰어들었을 당시 연구개발·마케팅 등 여러 직종에서 인력 유출을 겪어 불편한 심정을 갖고 있었다"며 "하지만 이 부회장이나 정 수석 부회장 등 3세 경영인은 과거의 악연보다는 실리를 추구하는 공통점이 있어 앞으론 협력 구도가 형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으로서는 배터리 외에도 하만의 전장사업이나 자동차 디스플레이 등 현대차와의 전략적 파트너 관계가 절실하다. 또 현대차 역시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삼성의 반도체나 5G네트워크 기술과 협력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삼성의 한 관계자는 "현대차와 삼성은 국내 기업을 대표할뿐더러 각각 완성차와 부품이 주력인 만큼 협력이 필요하다"며 "이번에 두 부회장이 만난 것도 과거보다는 향후 발전적인 관계로 거듭나기 위해 힘을 써보자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발표 사흘 만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과 정 수석부회장의 천안 회동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과도 관련이 있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와 함께 미래차를 3대 신성장 산업으로 강력히 육성하겠다"고 밝힌 지 사흘 만에 두 사람이 만났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정 수석부회장과 회동한 이후에는 천안에 있는 충남테크노파크 내 삼성 협력업체도 방문한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