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 반기는 SNS 기업들…트위터 "원하면 영구히 시행"

중앙일보

입력 2020.05.13 06:48

업데이트 2020.05.13 10:27

잭 도시 트위터 CEO. AP=연합뉴스

잭 도시 트위터 CEO. AP=연합뉴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가 직원들에게 원할 경우 영구히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인터넷매체 버즈피드와 CNBC 방송에 따르면 트위터는 "복귀하기에 안전하다고 느껴질 때 우리 사무실은 직원들을 따뜻하고 반갑게 맞이할 것"이라며 "직무 성격이나 여건상 재택근무가 가능한 직원이 앞으로도 재택근무를 하기 원하면 그렇게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매우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9월 이전에 사무실이 문을 열지 않을 것이며 출장이나 대면 행사도 않겠다"며 "다시 문을 열 때는 조심스럽고 계획적이며 점진적으로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재택근무 모델로 전환한 최초의 회사 중 하나였다"며 "그러나 사무실로 복귀하는 첫 회사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는 코로나19 확산 이전부터 재택근무를 적극적으로 수용해왔다. 지난 2월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콘퍼런스콜에서 샌프란시스코 지역에 직원들이 너무 집중돼 있다며 재택근무를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트위터뿐 아니라 재택근무를 탄력적·효율적 근무 형태로 여기는 다국적 SNS 기업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며 도입된 재택근무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보편화할 것이란 관측이 많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는 지난달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코로나19가 근무 형태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기회를 제공했다"면서 "이동 제한이 해제된 뒤에도 일부 원격근무 형태나 온라인 행사를 계속할 의향이 있다"고 언급했다.

구글은 6월부터 시차 출근제 등을 도입하며 직원들을 점진적으로 사무실에 돌아오게 할 예정이다. 일부 직원에 한해선 연말까지 재택근무를 이어간다. 페이스북도 지난 7일 대다수 직원이 올해 말까지 재택근무를 하도록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