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이태원유흥업소 방문자 의무적 신고·검사’···“위반시 벌금부과”

중앙일보

입력

김경수 경남지사. 사진 경남도

김경수 경남지사. 사진 경남도

김경수 경남지사는 최근 이태원 소재 유흥업소에 출입한 도민 등에 대해 ‘신고 의무 부과 및 검사’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날 경남도는 서면 브리핑을 통해 “행정명령은 이날 오후 9시부터 발동한다”며 “행정명령에 해당하는 분들은 관할 보건소에 신고 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행정명령은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6일까지 서울 용산구 이태원 소재 클럽, 주점 등 유흥업소를 출입한 사람 중 경상남도에 주소지, 직장 및 그 밖의 연고를 둔 이를 대상으로 한다.

대상자는 관할 보건소에 신고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검사를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자진신고한 경우 정부가 모든 검사 비용을 부담한다.

이번 행정명령은 이태원 소재 클럽을 중심으로 코로나 19 확진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지역 내 감염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내려졌다.

행정명령 위반자의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2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또 향후 확진될 경우 치료비용을 본인이 부담해야 하며, 유발되는 방역 비용에 대해서도 구상권이 청구된다.

앞서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내 클럽 등 71개 유흥업소에 대해 영업 중지 명령을 내린 바 있다

한편 이날까지 이태원 유흥업소 관련 경남지역 확진자는 없다.

이태원클럽 최초 확진자(용인 66번)와 동선이 겹치는 경남지역 접촉자는 18명으로 파악됐다.

접촉자는 아니나 이태원에 다녀왔다고 자진 신고한 사람은 53명이다.

전체 71명 중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44명이다. 27명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