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美에 마스크 200만장 긴급 지원···"코로나 공조 차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항공기에 공항 직원들이 마스크를 적재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항공기에 공항 직원들이 마스크를 적재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정부가 한·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공조 차원에서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11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 정부가 지원한 마스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국 의료 현장에 공급될 예정이며, 이날 새벽 출발하는 미국 화물기를 통해 수송된다.

이는 지난 3월 24일 양국 정상 통화에서 논의한 코로나19 공동대응의 후속 조치로 국내 상황과 마스크 수급, 동맹국인 미국에 대한 지원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정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는 “이번 지원을 통해 한·미 양국이 코로나19라는 공동의 도전과제를 조속히 극복하고, 국제사회 내 한국의 방역 경험을 공유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현재 마스크 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됐지만, 정부는 외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요청하는 경우 인도적 지원 목적의 해외 공급을 예외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정부에 마스크 지원을 공식 요청한 국가는 70여개국이다.

지난 3월 24일 한·미 정상통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의료장비를 지원해줄 수 있는지 질문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항공기에 공항 직원들이  마스크를 적재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항공기에 공항 직원들이 마스크를 적재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