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복교복 도입할 20개 중·고교 지원…“이르면 2학기부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맞춤형 한복교복 동복.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맞춤형 한복교복 동복.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정부가 한복교복 시제품 디자인 53종을 개발하고 20개교에 보급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는 한복교복을 시범적으로 보급할 중·고등학교를 이달 6일부터 29일까지 공모한다고 5일 밝혔다.

한복교복 보급 사업을 통해 이르면 올해 2학기, 늦어도 내년부터는 시범학교를 중심으로 한복교복을 착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도별 신입생 교복비 지원을 받는 무상교복 학교 10곳과 지원을 받지 않는 학교 10곳 등 총 20개교를 선정한다.

신입생 교복비를 무상교복 학교는 한복 디자이너를 파견해 맞춤형 디자인 컨설팅을 지원하고, 미대상 학교에는 디자인 컨설팅과 함께 3년 동안 학생 1인당 3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1년차 1·2학년, 2년차 1학년, 3년차 1학년 등 4개 학년이 대상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시범학교의 경우 신청 학교의 학생 수에 따라 그 수가 일부 달라질 수 있다”며 “한복교복은 빠르면 올해 2학기, 늦으면 내년부터 착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문체부와 교육부는 지난해 2월 한복교복 보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공동 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4월 ‘한복교복 디자인 공모전’과 시도 교육청 관계자 품평회 등을 거쳐 한복교복 시제품 디자인 53종을 개발했다. 학생들이 활동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하의 길이와 상의 품을 전반적으로 넉넉하게 만들었고, 성역할을 정형화한다는 지적을 받았던 여학생 교복의 경우 편하게 입을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 매일 입고 자주 세탁해야 하는 교복의 특성을 고려해 내구성과 기능성을 갖춘 교복용 원단을 사용했다.

한복교복은 동복, 하복, 생활복으로 구분되며, 여학생 교복의 경우에는 치마, 내리닫이(원피스), 바지 중 선택할 수 있다.

한복교복 도입을 원하는 중·고등학교는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한복진흥센터 홈페이지(www.hanbokcenter.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오는 10일 최종 학교를 선발한다.

맞춤형 한복교복 하복.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맞춤형 한복교복 하복.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