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일어난다''99% 사망' 태영호·지성호 결국 고발당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0.05.04 17:20

업데이트 2020.05.04 17:43

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 뉴스1

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변이상설을 주장했던 태영호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당선인과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안전사회시민연대는 4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 당선인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앞서 태 당선인과 지 당선인은 각각 김 위원장의 신변과 관련 ‘일어설 수 없는 상태’ ‘사망 99% 확신’이라고 말했다가 이달 2일 김 위원장이 건재하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대국민 사과를 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 임현동 기자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 임현동 기자

이들 단체는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김 전 선대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는 주장이다.

김 전 선대위원장은 총선을 하루 앞둔 지난달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이 다가오자 (정부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어도 엑스레이로 폐렴이 확인돼야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게 만들었다”며 “선거가 끝나면 확진자가 폭증할 거라고 전국에서 의사들의 편지가 쇄도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 가짜뉴스국민고발인단 등 다른 시민단체도 이날 경찰청에 태 당선인과 지 당선인을 김 위원장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