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고강도 긴축...마케팅 예산 절반 삭감

중앙일보

입력 2020.04.24 07:32

구글 로고

구글 로고

구글이 고강도 긴축경영에 나선다.
미국 경제전문 채널인 CNBC는 "구글이 마케팅 비용을 절반 정도로 줄이고, 계약직이든 정규직이든 새로운 인력 충원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23일(현지시간) 회사의 내부 문서를 인용해 전했다.
구글 쪽도 인정했다. 대변인은 CNBC의 물음에  "2020년 남은 기간 투자 계획을 다시 살펴보고 있다"며 "중요한 마케팅 계획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런 구글의 긴축은 이미 예견됐다.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의 최고경영자(CEO)는 지난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투자계획을 축소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