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외통위장 "김정은 심혈관 수술 맞다, 신변 이상 징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상현 국회 외통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코로나19관련 남북 방역협력체계 구축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상현 국회 외통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코로나19관련 남북 방역협력체계 구축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확인된 내용이 없다는 것이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면서도 “김 위원장이 심혈관 질환에 대한 수술을 한 것은 맞다. 여러 주변 상황을 보면 건강에 이상 징후가 있는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21일 오후 윤 위원장은 북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원에 대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정부는 사실무근이라고 전해 왔다. (반대로) 청와대는 아직 확인한 게 없다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다만 북한 내 이상 징후도 포착됐다고 그는 전했다. 윤 위원장은 “북한 최고 인민회의를 10일에서 12일로 연기했는데도 김 위원장이 불참했고, 4월 15일 태양절 행사에도 불참했다. 최근 평양시 전체 봉쇄 조치도 있었다”며 “쉽게 사실이 아니라고 할 정도는 아니다. 김 위원장의 신변에 이상 징후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최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지위가 올라간 것도 이상 징후 중 하나로 봤다. “김여정이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 됐다. 완전히 (김여정을) 제2의 후계자로 키우겠다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이 같은 정보가 “대한민국에서 북한에 가장 정통한 사람이 말한 것”이라며 “김 위원장은 심혈관계 수술을 받은 게 맞다”라고도 밝혔다.

지난 20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과 데일리NK 등 매체는 김 위원장이 외과 수술을 받은 뒤 위중한 상태에 빠졌다고 잇따라 보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21일 “확인해 줄 내용이 없으며,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도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도 이날 “정부가 공식적으로 언급해 드릴 사안은 없다. 한ㆍ미 정보 당국이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