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19 단기간에 해소되는 것 불가능…방심해선 안 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 대외선전매체 내나라는 20일 각급 대학과 고급중학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내나라 웹사이트 캡처=연합뉴스

북한 대외선전매체 내나라는 20일 각급 대학과 고급중학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내나라 웹사이트 캡처=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단기간에 해소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절대 방심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세계적인 대유행 전염병을 철저히 막자-방심은 절대금물' 제목의 기사에서 “예방약과 치료약이 개발되지 못한 조건에서 비루스(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단기간에 해소되기는 불가능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매체는 “아직 우리나라에 악성 비루스 전염병이 들어오지 않았다고 해서 매일 전해지고 있는 다른 나라와 지역들에서의 파국적인 비루스 전염병 피해 상황을 결코 지경 밖의 일로만 보아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북한은 중국 후베이성(湖北)성 우한(武漢)의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자 지난 1월 말 국경을 폐쇄했고, 현재까지 자국 내 감염자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매체는 이어 “오늘날 제일 경계해야 할 것은 방역사업에서의 자만과 만성화”라며 “조금이라도 긴장을 늦추면 어느 틈에 비루스 전염병이 침습할지 모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입물자 취급 질서를 엄격히 지키고 철새 등으로 바이러스가 전파되지 않도록 빈틈없이 대책을 세우자고 당부했다.

한편 북한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실시했던 학생들의 ‘방학 연장’ 조치를 해제하고 일부 등교를 시작했다. 전날 대외선전매체 '내나라'에 따르면 '고급중학교(고등학교) 졸업 학년'과 대학부터 단계적인 개학에 나섰다. 매체가 정확한 개학일을 밝히진않았지만 월요일이었던 지난 20일 수업을 재개했을 가능성이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