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훈련소 “신천지교인 코로나 확진자 3명 귀가…훈련병가족들 염려말라”

중앙일보

입력 2020.04.19 10:16

사진 육군훈련소 홈페이지 캡처

사진 육군훈련소 홈페이지 캡처

최근 3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훈련병의 안부를 묻는 가족들의 문의가 잇따르자 육군훈련소가 “염려하지 말라”는 입장을 밝혔다.

19일 육군훈련소는 인터넷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지난 13일 입영한 인원 중 3명의 코로나19 양성 확진자를 확인했다”며 “확진된 인원들은 입영하자마자 예방적 격리대상자로 지정했다”고 말했다.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지난 16일 경남 창원에서 입영한 훈련병이 양성 판정을 받고 퇴소한 데 이어 대구지역에서 왔던 훈련병 2명도 지난 1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육군은 3명 모두 신천지 교인이라고 전했다.

육군훈련소에서 3명의 확진자가 나오자 훈련소 인터넷 게시판에는 “접촉자 있었느냐”, “방역은 제대로 하고 있나”, “수료식은 정상적으로 열리는지” 등 훈련병 가족들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사진 육군훈련소 홈페이지 캡처

사진 육군훈련소 홈페이지 캡처

육군훈련소는 “(이들을) 다른 훈련병들과 별도로 분리된 시설에서 격리 상태로 검사했고, 이후 양성 판정을 받고 바로 질병관리본부가 정한 절차에 따라 귀가 조치했다”며 “(확진자들이) 다른 훈련병들과 동선이나 생활공간이 겹치지 않으니 크게 염려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육군훈련소는 “무엇보다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사회 기준보다 훨씬 강화된 기준과 절차에 따라 선제적으로 예방 활동을 하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사회적 거리 두기도 적극 실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훈련병 가족들은 크게 걱정하지 마시고, 입대한 아드님과 코로나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훈육 요원들에 대해 격려와 성원을 부탁드린다”며 “훈련병들의 안전은 절대 양보할 수 없다. 안전하게 교육 훈련을 마칠 수 있도록 더 깊이 생각하고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육군훈련소는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중대별로 간격을 넓혀 훈련병 수료식을 약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