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울산과기원·한양대…AI 대학원 추가 선정

중앙일보

입력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의 모습. [연합뉴스]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의 모습. [연합뉴스]

연세대·울산과기원(UNIST)·한양대에 인공지능(AI) 대학원이, 부산대·인하대·충남대·한양대 에리카에 AI 융합연구센터가 신설된다.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 AI 대학원과 AI융합연구센터에 신규 선정된 대학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인공지능 국가전략'에 따라 인공지능 분야의 석·박사급 고급 인재를 양성하고 융합연구를 진행하기 위해 예산 등을 집중 지원하는 거점 교육·연구기관이다.

AI대학원, 전임 교원 대거 확충하고 특화 교육과정 운영

AI 대학원으로 선정된 대학은 첫해 10억원, 다음해부터 연간 20억원씩 총 10년간 최대 190억원을 지원받는다. 지난해는 KAIST·고려대·성균관대·광주과기원·포항공대가 처음 선정됐다.

AI 대학원으로 선정되면 AI 핵심 이론, 최신 기술 특론 등 208개 과목의 특화 교육과정을 개발·편성하는 등 AI 교육 혁신을 추진하게 된다.

올해 신규 선정된 연세대·울산과기원·한양대는 AI 전임 교원을 크게 확충하기로 했다. 연세대는 AI 전임교원을 올해 8명에서 2024년 18명으로, 울산과기원은 10명에서 16명으로, 한양대는 14명에서 30명으로 늘린다.

연세대는 AI 학과, AI 데이터센터, AI 융합연구원을 설치하고 전교생을 대상으로 AI를 교육할 예정이다. 연세대 지주회사를 통해 AI 창업기업도 지원한다.

울산과학기술원은 자동차·헬스케어 분야에 특화된 340개 지역 기업과 AI 기술을 바탕으로 협업할 계획이다. 한양대는 AI 대학원과 연구원, 솔루션 센터, SW·AI 융합교육원 등 4대 기관을 통해 특화 교육과 연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융합연구센터, 연간 40명 이상 AI 인재 양성

AI 융합연구센터는 AI 학과와 다른 학과가 협업을 통해 창의적인 융합연구과 교육을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융합연구센터로 선정된 대학은 첫해에 11억원, 이듬해부터 15억원씩 총 3년간 정부 지원금을 받는다.

올해 선정된 부산대 등 4개 대학은 학교별 강점 분야와 지역 특화산업을 연계한 산학협력과 공동 연구 등을 통해 연간 40명 이상의 AI 융합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부산대는 스마트공장, 인하대는 물류·포털, 충남대는 바이오, 한양대 에리카는 의료·의약 분야를 융합 연구한다.

과기정통부는 "AI 대학원 프로그램뿐 아니라 AI 관련학과의 신·증설, 교원의 겸직 허용 등 제도적 정비 등을 통해 다각적으로 AI 인재를 확충하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