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어른만 공포영화 보나요” 더 오싹하게 돌아온 ‘신비아파트’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6면

지난달 시작한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더블X 6개의 예언’. [사진 CJ ENM]

지난달 시작한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더블X 6개의 예언’. [사진 CJ ENM]

요즘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애니메이션 으로 ‘신비아파트’가 꼽힌다. 2014년 파일럿으로 첫선을 보인 뒤 2016년 ‘신비아파트: 고스트볼의 비밀’로 시작한 시리즈는 영화·뮤지컬·게임 등 다양한 장르로 뻗어 나갔고, 주인공인 도깨비 신비와 초등생 하리·두리 남매는 물론 금비·강림 등 새로운 캐릭터가 추가될 때마다 인기를 끈다.

시즌3 ‘고스트볼 더블X 6개의 예언’ #2회 만에 4~13세 시청률 6% 넘어

지난달 시작한 시즌 3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더블X 6개의 예언’ 역시 2회 만에 4~13세 타깃 시청률 6%를 넘기며 순항 중이다. 지난 시즌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X의 탄생’(2017~2019)이 기록한 투니버스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타깃 시청률 10.82%)을 깰 지 여부가 주목된다. 호러와 애니의 결합으로 K애니의 새 장을 연 ‘신비아파트’의 생명력을 보여줄 지표여서다. 서울 상암동에서 만난 CJ ENM 석종서 제작국장은 “매회 떨리는 마음으로 시청자 반응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시즌 1 종료 후 하리와 강림의 러브라인을 원하는 요청이 많아 시즌 2엔 이를 적극 반영했다”고 밝혔다. 중고생 팬덤이 생기면서 주인공 연령대를 고교생으로 올려 웹드라마 ‘기억, 하리’를 제작했다. 덕분에 “애들만 보는 만화가 아닌 엄마가 더 좋아하는 만화”라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호러가 아쉽다”는 반응이 많아 이번 시즌 3에선 호러를 대폭 강화했다. 주인공들이 힘을 합쳐 억울한 일을 겪은 귀신의 한을 풀어주고 인간을 괴롭히는 악귀를 혼내주는 이야기에 ‘지구멸망’이라는 설정을 추가했다. 그는 “우리가 어릴 적 이불을 뒤집어쓰고 벌벌 떨면서도 ‘전설의 고향’을 보던 것처럼 요즘 아이들도 무섭지만 재밌는 작품을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신비아파트’ 뮤지컬 시즌 3 ‘뱀파이어왕의 비밀’. [사진 CJ ENM]

‘신비아파트’ 뮤지컬 시즌 3 ‘뱀파이어왕의 비밀’. [사진 CJ ENM]

옥상 물탱크에 빠져 죽은 ‘벽수귀’나, 왕따나 악성 댓글 등 사회 이슈를 떠올릴 귀신도 종종 등장한다. 패밀리 시트콤을 주로 제작한 석 국장은 “인터넷 괴담부터 소설  『퇴마록』, 넷플릭스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 등을 보며 감을 익혔다”며 “다만 아이들이 너무 몰입하지 않게 지어진 얘기임을 강조한다”고 했다.

그는 “‘신비아파트’가 성공하면서 호러 애니도 제법 많아졌다”며 “시즌 1은 넷플릭스 같은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에서도 서비스되고, 호러물을 선호하는 태국 TV에서 방영되는 등 해외 반응도 좋다”고 덧붙였다.

파트 1·2가 각각 13부작으로 구성된 시즌 3과 함께 극장판 3편도 준비 중이다. ‘신비아파트: 금빛 도깨비와 비밀의 동굴’(2018)과 ‘신비아파트 극장판 하늘도깨비 대 요르문간드’(2019)는 각각 67만, 89만 관객을 동원했다. 모바일 게임 ‘신비아파트고스트헌터’도 누적 다운로드 400만 건을 기록했다. ‘2019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에서 캐릭터와 애니메이션 부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동시 수상했다.

석 국장은 “추리 등 다양한 장르물로도 발전시켜 나가고 싶다”고 했다. “90년대 ‘날아라 슈퍼보드’ 시청률이 42.8%씩 나왔잖아요. 아이 어른 모두 재미있게 보던 그때가 한국 애니메이션의 극호황기죠. 이제는 채널도 너무 많아졌고 TV 말고 볼거리도 다양해져서 그런 작품이 탄생하긴 어렵겠지만, 가족이 함께 즐길 작품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한국의 디즈니’를 꿈꾸는 스튜디오 바주카의 수장답게 IP(지식재산권) 확보도 강조했다. “펭수가 젊은 세대를 사로잡은 것은 펭수의 매력도 크지만, 뚝딱이 뽀로로 같은 캐릭터가 있어 가능했어요. EBS를 보고 자란 세대의 공감대가 있는 거죠. 1995년 개국한 투니버스를 보고 자란 세대이기도 하지만, 그때는 일본 애니가 대부분이라 향수 자극엔 한계가 있거든요. 언젠가 ‘신비아파트’가 그런 존재가 되길 바랍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