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지방공기업평가원 간부 2명 구속…수십억대 연구비 착복 수사

중앙일보

입력 2020.04.06 10:04

서울 송파구 동부지검 청사.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동부지검 청사. 연합뉴스

행정안전부 산하 기관인 지방공기업평가원(평가원)의 간부 2명이 수년간 연구원 인건비 15억원을 착복한 혐의로 구속됐다. 검찰은 평가원 간부 2명 외에도 연구원의 인건비를 빼먹는 데 가담한 직원이 더 있다고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평가원에서 빠져나간 용역비가 15억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허위 연구원 올려 용역비 착복

6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는 평가원 전 경영평가실장 A씨와 투자분석센터장을 지낸 B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 사기 등 혐의로 최근 구속했다.

A씨와 B씨는 정부기관이나 공기업이 발주한 연구용역을 수행하면서 연구원을 허위로 올린 뒤 인건비를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수년에 걸쳐 인건비를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한 차례에 수백만원씩 총 15억원가량을 챙겼다고 한다.

"가담자 더 있어…15억 넘을 것"

이들은 실제 연구에 참여하지 않는 인물을 연구원으로 등록한 뒤 인건비를 다시 돌려받는 등의 방식으로 수년간 걸리지 않고 연구비 착복을 이어왔다고 한다. 검찰은 A씨와 B씨 외에도 평가원 임직원 상당수를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신병을 확보한 만큼 연구비 착복을 도운 다른 임직원이 있는지도 검찰의 추가 수사 대상이다.

검찰은 지방공기업을 평가하는 기관인 평가원 내에서 오랫동안 범죄가 있었다고 보고 있다. A씨와 B씨 외에도 해당 범죄에 가담한 사람이 있다는 뜻이다. 검찰은 공범에 대해서도 기소할 방침이다. 또 A씨와 B씨가 빼돌린 연구비만 15억원에 달하는 만큼 추가 범죄에 따라 평가원 내에서 흘러나간 연구비가 수십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