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매춘' 류석춘 연세대 교수,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 송치

중앙일보

입력 2020.04.01 14:26

지난 2월 17일 오후 서울 연세대학교 정문 앞에서 아베규탄서대문행동 관계자 등이 류석춘 연세대 교수의 파면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월 17일 오후 서울 연세대학교 정문 앞에서 아베규탄서대문행동 관계자 등이 류석춘 연세대 교수의 파면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위안부’ 피해자를 비하하는 발언으로 시민단체로부터 고소·고발당한 류석춘(65)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검찰에 넘겨졌다.

1일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류 교수를 전날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류 교수는 지난해 9월 19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도중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에 빗대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류 교수는 당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또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의 옛 이름)이 개입해 할머니들을 교육했다”며 “(위안부 피해자들은) 해방 이후 쥐죽은 듯이 와서 살던 분들인데 정대협이 개입해 국가적 피해자라는 생각을 갖게 한 것”이라고 주장해 정의기억연대 관계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인 정의기억연대와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등은 류 교수가 역사를 왜곡하고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을 했다며 그를 고소·고발했다.

경찰은 류 교수의 발언들이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보고 모욕 혐의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수업 당시 류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학생들 질문에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라고 설명하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학생에게 되묻기도 해 성희롱을 했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연세대는 지난 2월 류 교수를 올해 1학기 맡기로 한 강의에서 배제하고, 교원징계위에 회부해 징계 여부와 수위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날 연세대 관계자는 “류 교수에 대한 교원징계위원회 회의가 2차례 진행됐으며 회의 시한이 오는 20일인만큼 4월 중에 결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징계위원회 회의를 4차례까지 할 수 있게 되어 있어 1~2회 더 회의를 하고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