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 의류・가구점 코로나로 매출 -80%…"내년 최저임금 동결을"

중앙일보

입력 2020.04.01 11:32

미국 피치사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 식량을 많이 수입하는 국가의 타격이 크다며 영향을 많이 받을 국가로 중동 국가와 한,중,일 등을 꼽았다. 연합뉴스

미국 피치사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 식량을 많이 수입하는 국가의 타격이 크다며 영향을 많이 받을 국가로 중동 국가와 한,중,일 등을 꼽았다. 연합뉴스

코로나19로 골목상권의 매출이 전년과 비교해 절반 수준으로 주저앉을 것이란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4개 주요 골목상권 업종을 대상으로 경기 현황과 내년도 최저임금 의견 등을 설문 조사한 결과를 1일 내놨다. 가구점, 간판업, 과일가게 등 24개 업종의 32개 협회·조합 정책담당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의류·가구점 등 24개 골목상권 업종의 2∼3월 평균 매출은 전년과 비교해 42.8%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평균 순이익은 44.8%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2∼3월 매출은 조사대상 24개 업종 중 22개가 감소를 예상했다. 업종별로는 의류점(-85.0%), 가구점(-80.0%), 금은방(-70.0%) 순으로 매출 하락 폭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유통(-67.5%), 부동산·음식점(-65.0%), 화훼(-62.5%), 떡집·세탁업·철물 공구(-55.0%), 연료 및 설비(-50.0%)도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절반이 안 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택배(5.0%)는 코로나19로 대면 거래보다 온라인 거래가 늘어나면서 매출이 유일하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순이익 전망 역시 매출 전망과 마찬가지로 24개 업종 중 22개가 부진을 예상했다. 유통(-95.0%), 의류점(-85.0%), 가구점(-80.0%) 등 업종이 가장 심한 부진을 예상했다. 순이익 증가를 예상한 업종은 하나도 없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초·중·고등학생들이 사상 초유 '온라인 개학'으로 새 학년을 시작하게 됐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은 4월 9일에 온라인 개학하고, 나머지 학년은 4월 16일과 20일에 순차적으로 온라인으로 개학해 원격수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대전의 한 초등학교 운동장이 학생들 없이 텅 비어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초·중·고등학생들이 사상 초유 '온라인 개학'으로 새 학년을 시작하게 됐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은 4월 9일에 온라인 개학하고, 나머지 학년은 4월 16일과 20일에 순차적으로 온라인으로 개학해 원격수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대전의 한 초등학교 운동장이 학생들 없이 텅 비어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최근 경영악화 원인으로는 경기 위축 및 방문객·이용객 감소에 따른 판매 부진(93.3%) 때문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최저임금·4대 보험료 등 인건비 상승(50.0%), 임대료 상승(20.0%), 동일 업종 소상공인 간 경쟁 심화(10.0%), 대출 증가에 따른 원리금 부담 확대(6.7%) 등 순이었다.

골목상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필요한 단기 정책으로는 부가가치세·소득세 등 세금감면 및 납부기한 연장(59.4%)과 각종 지원책 신청 절차 간소화 및 신속한 지원 여부 결정(53.1%)을 꼽았다. 대출 부담 및 대출 조건 완화(46.9%)나 피해 사업장 직접 지원 확대(15.6%)를 요구하는 의견도 있었다.

"내년 최저임금은 동결" 58%
내년도 최저임금을 어느 정도 수준으로 정하는 것이 적당한지에 대해서는 동결이 58.1%로 과반을 넘겼다. 이어 인하(25.8%), 인상(16.1%) 순으로 나타났다. 최저임금 제도개선을 주장하는 응답 중에서는 지역별·업종별 차등 적용을 요구하는 답변이 65.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최저임금 상승분 지원 확대(46.9%), 최저임금 산정기준 현실화(21.9%), 산입범위 확대(15.6%) 등으로 조사됐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골목상권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실물경제 위축에 이어 코로나19로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며 “금융·세제 지원책을 신속히 집행하고, 최저임금 인상 자제를 통해 골목상권이 입을 타격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