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야커피, 로스팅부터 배달까지 직접…드림팩토리 준공

중앙일보

입력 2020.04.01 11:12

이디야 드림팩토리 전경. 사진 이디야커피

이디야 드림팩토리 전경. 사진 이디야커피

국내 커피 프랜차이즈 이디야커피는 1일 창립 19주년을 맞아 경기도 평택시 포승공단에 건립한 로스팅 공장 ‘이디야 드림팩토리’ 준공식을 갖고 가동을 시작했다. 경기도 이천시에 설립한 물류기지 ‘이디야 드림물류센터’도 이날 동시에 문을 열었다. 기존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방식으로 생산하던 원두를 이제 직접 생산하고 전국 가맹점 배달까지 챙기겠다는 방침이다.

드림팩토리는 총 400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1만3064m²(약 4000평)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지었다. 스위스 뷸러, 독일 프로밧의 최신식 설비를 도입해 생두 투입 초기부터 이물 선별, 로스팅, 포장까지 전 공정 자동화를 구현했다. 연간 최대 6000t까지 원두 생산이 가능하다.

이곳에선 스틱커피, 믹스커피, 파우더 제품도 동시에 생산한다. 이디야커피는 자사 스틱커피인 비니스트를 자체 생산해 전국 유통 채널에 판매를 확대하고 이를 리뉴얼한 믹스커피도 조만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비니스트는 지난해 광고 없이 입소문만으로 약 13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이 이디야 드림팩토리 준공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이 이디야 드림팩토리 준공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이디야커피

드림물류센터는 기존 외주 형태의 물류 업무를 직영화해 제품의 입고, 보관, 출고 작업을 모두 자동화 설비를 통해 진행한다. 기존에는 가맹점에 주 3회 배송을 했지만, 주 6회 일일 배송이 가능해졌다. 최신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배송 이력관리와 정시도착 서비스도 제공한다.

문창기 이디야 커피 회장은 “어려운 시기이지만 투자를 지속해 드림팩토리와 드림물류센터를 가동하게 됐다”며 “이디야커피의 제2 도약을 위해 제품 생산에서 유통, 물류까지의 모든 과정을 업그레이드했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