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코로나 진단키트 업체 해킹 시도…정부, TF 구성 대책 마련

중앙일보

입력 2020.03.31 20:38

업데이트 2020.03.31 21:22

지난12일 인천국제공항 인근 물류창고에 UAE로 수출 예정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가 보관돼 있다. 외교부 제공=뉴스1

지난12일 인천국제공항 인근 물류창고에 UAE로 수출 예정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가 보관돼 있다. 외교부 제공=뉴스1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업체에 대한 해외 해킹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뉴스1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는 “최근 해외에서 우리나라 일부 진단키트 업체에 대한 해킹 시도가 포착됐다”며 “우리 진단키트 기술과 관련한 해킹이 목적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해킹을 시도한 나라에 대해선 알려지지 않았지만 다행히 방어막을 뚫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안팎에선 우리나라 진단키트에 대한 우수성을 방증하는 사례라는 얘기가 나온다.

그러나 정부는 이러한 해킹 사례가 향후에도 있을 위험성이 있고 우리 기술과 기업 활동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국정원과 관련 부처, 진단키트 기업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태스크포스(TF) 형식으로 구성해 대책을 세워가기로 했다.

한 진단키트 업체 관계자는 “한 업체에 대한 해킹 시도가 있었고, 이를 계기로 정부에서 3~4곳 업체에 TF 참여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바이오업계 관계자도 “일부 진단키트 업체에 해킹 시도가 있었다”며 “우리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협의체를 구성해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에 따라 각국이 진단키트 확보에 나선 가운데 세계 정상들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진단키트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UAE)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구매 여부를 요청했고, 우리나라 제품 5만1000개가 긴급하게 수출됐다. 이어 리투아니아와 불가리아 등 정상도 문 대통령에게 한국 진단키트가 꼭 필요하다고 요청해왔다. 문 대통령은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