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브리핑] 유가·주가 폭락에 원금손실 위험 ELS·DLS 1.5조원

중앙일보

입력 2020.03.24 00:03

지면보기

경제 04면

글로벌 증시와 국제 유가가 급락하면서 원금 손실 가능성이 발생한 주가연계증권(ELS)과 파생결합증권(DLS)의 규모가 1조5000억원을 넘어섰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 등 국내 16개 증권사가 홈페이지를 통해 원금 손실 가능성을 공지한 ELS·DLS는 1077개로 집계됐다. 해당 상품의 미상환 잔액은 1조5094억원에 이른다. 이중 DLS는 574개, 잔액은 8847억원이고 ELS는 503개, 잔액은 6247억원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