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이만희, 말세 전 죽으면? 신천지 "그런 일 안 일어난다"

중앙일보

입력 2020.03.07 06:00

업데이트 2020.03.09 07:45

신천지 교인들은 말세가 올 때 구원이 이뤄진다고 믿습니다. 요한계시록 1장 1절의 "속히 될 일"이란 구절을 신천지 교회에서는 '곧 닥쳐올 말세'라고 해석합니다. 신천지 교회에선 이때 '14만 4000명'이 구원을 받은 뒤 왕같은 제사장이 된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궁금하지 않나요? 신천지 교회의 교인은 교육생을 빼고도 21만여명에 이릅니다. 이미 '구원 받는 사람'의 수보다 신도 수가 많은 상황인거죠. 그렇다면 14만 4000명에 포함될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신천지 교회는 말세가 오면 재림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영과 이만희 총회장의 육신이 결합한다고 합니다. 일반 교인과 이 총회장의 구원엔 무슨 차이가 있을까요. '말세가 오기 전 이 총회장이 세상을 떠난다면 어떻게 되냐'는 질문에 신천지 관계자는 어떻게 답했을까요.

신천지교회가 말하는 구원과 말세에 대해 백성호 종교 전문기자가 설명합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관련기사

백성호 종교전문기자·최연수 기자 choi.yeonsu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