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성보재활원 9명 확진…중증장애인 5명 서울의료원 이송

중앙일보

입력 2020.03.04 17:32

뉴스1

뉴스1

대구 북구 장애인 거주 시설인 성보재활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9명이 발생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4일 성보재활원 원장과 사무국장을 포함해 장애인 5명, 사회복지사 2명 등 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 1일부터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북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보건당국은 지난 1일 40명, 지난 2일 130여명 등 재활원 관계자 170여명을 검사했다.

확진자 가운데 중증 장애인인 5명은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고, 다른 종사자는 자가격리 중이다. 재활원 전체 입소자는 192명, 종사자는 82명이다.

북구 큰사랑요양원에서도 종사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요양원 환자 30여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날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보건당국은 해당 기관들을 방역하고 역학 조사를 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