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구매력 기준 1인당 GDP, 처음으로 일본 추월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0.03.03 20:02

업데이트 2020.03.03 20:42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구매력을 기준으로 한 1인당 국내총생산(GDP)에서 한국이 처음으로 일본을 추월했다.

OECD 집계 2017년 통계 기준
물가와 환율 따진 실질 구매력 반영

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를 보면 구매력평가(PPP·Purchasing-Power Parity)를 기준으로 한 한국의 1인당 GDP가 2017년 기준, 4만1001달러(약 4890만원)를 기록했다. 일본은 4만827달러로 한국이 일본을 앞섰다. 관련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1970년 이후 50년 만의 첫 추월이다. 2018년 잠정치에서도 한국은 일본보다 우위에 섰다. 한국 4만2136달러, 일본은 4만1502달러다.

구매력 기준 GDP의 한ㆍ일 간 격차는 2017년 1인당 174달러에서, 2018년 634달러(잠정)로 시간이 갈수록 더 벌어지고 있다. 한국은 일본을 제치고 아시아 1위를 차지했다. 명목 GDP에선 물론 일본이 한국보다 아직 우위다.

국가별 구매력 기준 국내총생산(GDP) 2018년 잠정치         자료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별 구매력 기준 국내총생산(GDP) 2018년 잠정치 자료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PPP를 기준으로 한 GDP는 물가와 통화가치를 반영해 산출한다. 1달러를 가지고 그 나라에서 실제로 얼마나 살 수 있느냐(구매력)를 따진다. 1인당 GDP가 같은 국가라고 해도 1달러를 가지고 식빵 한 개를 살 수 있느냐, 두 개를 살 수 있느냐는 수입물가, 소비자물가, 환율 등에 따라 달라진다. 1달러로 식빵 두 개를 살 수 있는 나라의 PPP 기준 1인당 GDP가 당연히 높게 나온다. 그해 국가별 GDP와 물가, 통화가치 전반을 따지기 때문에 기존 GDP 통계보다 늦게 발표된다.

OECD 통계에 따르면 한국은 2017년 일찌감치 PPP 기준 1인당 GDP에서 일본을 앞섰다. 높은 물가, 오랜 경기 부진, 심각한 고령화 등으로 일본의 실질 소득이 한국에 뒤처지기 시작했다는 의미다.

지난해 8월 국제통화기금(IMF)은 PPP 기준 1인당 GDP에서 한국은 2023년쯤 일본을 추월하겠다고 전망했다. 이런 관측보다 훨씬 앞서 한국은 일본을 넘어섰다. 물론 IMF 통계상 PPP 기준 1인당 GDP는 일본이 한국을 아직 앞선다. PPP 기준 GDP 통계를 내는 기준은 기관마다 조금씩 다르다.

한국의 추월 소식에 일본 내부에선 “충격적”이란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일본 경제매체 다이아몬드는 “미국과의 GDP 차이는 이미 잘 알려져 있기 때문에 그다지 충격이 아니다. 한국의 수치가 일본을 추월한 것이 더 충격”이라고 전했다.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일본의 PPP 기준 1인당 GDP는 미국보다 높았다. 이 매체는 “이제 일본의 PPP 기준 1인당 GDP는 미국의 58.5%에 불과하다”며 “낮은 생산성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