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코로나 확진자 4명 구미사업장 찾아 "위기 이겨내고 마스크 벗고 만나자"

중앙일보

입력 2020.03.03 15:52

업데이트 2020.03.03 15:5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일 마스크를 착용한채 구미사업장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일 마스크를 착용한채 구미사업장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일 경북 구미사업장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했다. 구미사업장은 국내 유일의 삼성전자의 스마트폰공장으로 최근 4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곳이다.

이 부회장이 이날 스마트폰 생산공장을 점검한 후 생산라인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일선 생산현장에서 묵묵히 일하고 계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초유의 위기지만 여러분의 헌신이 있어 희망과 용기를 얻는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불안해하는 직원들을 다독이기도 했다. 마스크를 쓴 채 간담회에 참석한 이 부회장은 “저를 비롯한 회사는 여러분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모두 힘을 내서 함께 위기를 이겨내고 조만간 마스크를 벗고 활짝 웃으며 만나자”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구미사업장은 지난달 22일과 28, 29일에 이어 지난 1일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구미사업장은 지난 29일부터 1일까지 이미 폐쇄 후 소독조치를 완료한 상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4번째 확진자는 생산라인 근무자는 아니다”면서 “3일까지 해당 직원이 근무했던 층만 폐쇄하고 생산라인은 정상적으로 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앞서 삼성은 2일 경북 영덕에 있는 연수원을 코로나19 치료 센터로 정부에 제공하기도 했다. 300실 규모의 영덕연수원은 조만간 경증 환자들이 입소해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삼성은 지난달 26일에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의료용품과 생필품 등 300억원을 긴급 지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