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로 만난 남성에 2억9000만원 사기당했다” 40대 여성 신고

중앙일보

입력 2020.03.03 15:16

업데이트 2020.03.03 15:34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40대 외국인 여성이 유엔 소속 저널리스트를 사칭한 남성에게 3억원가량을 사기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10시 40분께 유엔 소속 저널리스트를 사칭한 미국인 남성 B씨에게 사기를 당한 것 같다는 외국인 여성 A씨의 신고가 접수됐다.

국내에 거주하는 A씨는 인스타그램에서 알게 된 B씨에게 2억9000여만원을 입금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자 신고했다.

B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을 미국인이라고 소개하면서 지난달부터 A씨와 친분을 쌓아 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B씨는 A씨에게 한국 입국을 위해 귀금속과 개인물품이 담긴 가방을 보낼 배송비와 통관비를 요구했으며, A씨는 지난달 26∼28일 6차례에 걸쳐 2억9000여만원을 송금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B씨가 SNS 사용자를 대상으로 친분을 쌓고 연애 감정을 유발한 뒤 돈을 요구하는 이른바 ‘로맨스 스캠’ 수법을 쓴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가 입금한 국내외 복수의 통장과 관련해 은행 측에 지급 정지 신청을 했다”며 “B씨의 국적과 거주지 등은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