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공장 뚫리면 글로벌 공급망 붕괴”…웃픈 동남아 출장금지

중앙일보

입력 2020.03.03 00:02

업데이트 2020.03.03 00:52

지면보기

경제 02면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은 지난달 29일 베트남 하노이 연구개발(R&D) 센터 건설 공사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예정됐던 기공식은 취소했다. [사진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은 지난달 29일 베트남 하노이 연구개발(R&D) 센터 건설 공사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예정됐던 기공식은 취소했다. [사진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

한국인 입국을 막는 동남아시아 국가가 잇따르면서 국내 기업의 속내가 복잡해지고 있다. 당장 베트남 등 동남아 일부 국가에 직원들의 출장길이 막혔다. 더 큰 걱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이 지역에서 확산할 가능성이다. 재계 관계자는 “주재원 입국 금지 등 눈앞에 보이는 피해보다는 만일 코로나19가 베트남 등에서 확산할 경우 공장 폐쇄 등으로 인한 피해가 훨씬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들, 해외공장 코로나 차단 비상
삼성, 하노이 R&D센터 기공식 취소
효성 “베트남 직원들도 회식 금지”
LS, 주재원·직원 매일 건강 보고

삼성전자는 지난달 29일로 잡아놨던 하노이 모바일 연구개발(R&D)센터 기공식을 취소했다. 지상 16층, 지하 3층으로 동남아 최대 규모(건설비 2600억원)를 내세우는 R&D센터 기공식은 삼성전자에 큰 의미가 있었다.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도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행사를 포기했다. 삼성전자는 전체 스마트폰 생산의 절반에 해당하는 연간 1억5000만 대를 베트남 공장에서 만들고 있다. 만일 베트남 공장이 코로나19로 폐쇄되면 스마트폰의 글로벌 공급망도 위축할 공산이 크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인 입국을 금지한 베트남 정부 결정을 마냥 비판할 수도 없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베트남 등에 생산 시설을 둔 한국 기업들은 코로나19 차단에 비상이 걸렸다. 삼성·LG·LS그룹 등은 현지 주재원에게 외부인과 접촉을 최소화하라고 지시한 상태다. 베트남에서 스판덱스 공장을 운영하는 효성은 지난달 초부터 현지 공장 방역을 대폭 강화했다. 지난달 초부터 사내 워크숍과 회식·세미나 참석을 금지하는 효성은 베트남 공장에도 그대로 적용했다. 효성 관계자는 “베트남에선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는 상황은 아니다. 하지만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한국에 적용한 방역 기준을 베트남 현지에서도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LS그룹은 베트남 지사에 파견한 주재원과 공장 직원의 건강관리에 각별히 주의하고 있다. 계열사인 LS산전은 매일 한 차례 주재원 등의 체온을 재 본사에 보고하도록 베트남 법인장에게 지시했다. 지난달 초부터는 본사 직원의 베트남 출장 자제령을 내렸다. LS산전 관계자는 “주재원의 외부인 미팅을 자제하도록 권고한 상태”라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