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임직원의 시민단체 후원 내역 파악은 명백한 잘못" 공개 사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삼성이 2013년 임직원의 시민단체 후원 내역을 열람한 사실에 대해 공개 사과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17개 삼성 계열사들은 28일 ‘임직원들의 시민단체 후원 내역 열람에 대해 깊이 사과드립니다’라는 제하의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최근 출범한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의 요구를 받아들여 삼성이 시행한 첫 조치다.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 앞 [연합뉴스]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 앞 [연합뉴스]

임직원 연말정산 통해 ‘불온단체’ 기부 여부 파악 

삼성은 2013년 5월 그룹 컨트롤 타워였던 옛 미래전략실 주도로 연말정산 때 제출하는 ‘기부금 공제 내역’을 통해 임직원들이 ‘불온 단체’에 후원했는지의 여부를 파악했다. 이런 사실은 지난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사건 재판 과정에서 검찰을 통해 확인됐다.

삼성은 이날 공식 사과문을 통해 “임직원들이 후원한 10개 시민단체를 ‘불온단체’로 규정하고, 후원 내역을 동의 없이 열람한 것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될 명백한 잘못이었음을 인정한다”며 “임직원 여러분, 해당 시민단체,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영진부터 책임지고 앞장서서 대책을 수립, 이를 철저하고 성실하게 이행해 내부 체질과 문화를 확실히 바꾸도록 하겠다”며 “임직원들에게도 회사의 잘못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사과’ 표현 5번, "뼈저리게 느끼며 깊이 반성" 

삼성은 사과문에서 ‘사과’라는 표현을 5번 언급했다. ‘반성’이란 단어도 썼다. 사과문에는 “그동안 우리 사회와의 소통이 부족해 오해와 불신이 쌓였던 것도 이번 일을 빚게 한 큰 원인이 되었다는 점 또한 뼈저리게 느끼며, 깊이 반성한다”며 “앞으로는 시민단체와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류를 확대해 국민의 눈높이와 사회의 기대에 부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지난 5일 열린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첫 회의에서 김지형 위원장(왼쪽 두번째)이 위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지난 5일 열린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첫 회의에서 김지형 위원장(왼쪽 두번째)이 위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의 이번 공개 사과는 준법감시위가 지난 13일 열린 회의에서 해당 사안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한 데 따른 것이다. 삼성 측 관계자는 “10년 넘게 끌어왔던 반도체 백혈병에 대한 보상도 중재위원회의 중재안을 이견 없이 수용하며 갈등을 해소했고,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직원들의 정규직화 요구도 받아들였다”며 “국민의 눈높이와 사회적 기대에 부합하기 위한 크고 작은 변화를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