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육아공백 메워라!…홈스쿨앱, 시터앱 빛 발하네

중앙일보

입력 2020.02.26 13:00

업데이트 2020.02.26 14:11

‘애가 하루 종일 집에만 있다….’
코로나19로 어린이집·유치원이 문을 닫고 학교 개학도 연기되자 육아·돌봄 서비스를 찾는 수요가 급격히 증가했다. 특히, 모바일 앱 기반 서비스들이 인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23일부터 포털사이트에 '시터', '돌봄' 검색이 급증했다. 사진 네이버 데이터랩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23일부터 포털사이트에 '시터', '돌봄' 검색이 급증했다. 사진 네이버 데이터랩

놀이·돌봄 선생님을 검증해 부모와 연결해주는 앱 ‘째깍악어’는 코로나19 확산 후 포털사이트 검색을 통한 유입이 170% 늘었다. 실제로 네이버 데이터랩 검색트렌드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시터’, ‘돌봄’ 검색어가 평소의 4~5배로 치솟았다. 23일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해 정부가 위기경보를 ‘심각’으로 올리고 전국 학교 개학을 연기한 날이다. 째깍악어 측은 “신규 회원가입이 전월 대비 250% 늘었다"며 “당분간 매일 방문해달라는 맞벌이 가정의 신청이 많다”고 했다.

째깍악어는 자체 검증한 놀이선생님을 부모에 연결해주는 스타트업이다. 6만 여 부모 회원이 이용한다. 사진 째깍악어

째깍악어는 자체 검증한 놀이선생님을 부모에 연결해주는 스타트업이다. 6만 여 부모 회원이 이용한다. 사진 째깍악어

시터 연결 앱 ‘맘시터’에도 2월 들어 부모 회원의 구인 인터뷰 신청이 지난달보다 15% 늘었다. 맘시터를 운영하는 맘편한세상 정지예 대표는 “외부인 접촉이 우려되는 상황임에도 아이를 집에 혼자 둘 수 없으니 부득이하게 신청했다는 가정이 많다”며 “시터 회원에게 위생 수칙을 계속 안내하고 있다”고 했다.

아동 콘텐트와 홈스쿨링 앱도 이용이 늘었다. ‘카카오키즈’ 모바일앱은 올해 1월부터 지금까지, 다운로드가 전년 동기 대비 150% 늘었다. 이 앱은 유아동 교육 플랫폼으로, 대교·한솔 등 교육업체의 놀이·학습용 콘텐트를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스터디의 영유아 교육 TV·모바일앱 '핑크퐁 홈스쿨'. 사진 스마트스터디

스마트스터디의 영유아 교육 TV·모바일앱 '핑크퐁 홈스쿨'. 사진 스마트스터디

영유아 가정교육용 앱 ‘핑크퐁 홈스쿨’에서는 2월 1~24일 손씻기 관련 콘텐트 조회수가 지난달 같은 기간보다 22% 늘었다. ‘아기상어’로 유명한 스마트스터디가 운영하는 서비스다. 만 1~3세를 대상으로 교재를 집으로 보내주고 그에 맞는 콘텐트를 TV·모바일로 제공한다. 이 기간 신규 가입자도 전월 대비 10% 늘었다.

초·중·고교 모바일 알림장 앱도 비상 체제에 돌입했다. NHN에듀의 ‘아이엠스쿨’은 개학 예정일인 3월 9일까지 학교 전용 고객센터를 24시간 가동하기로 했다. 학부모들에게 개학 일정이나 교육 당국의 정책 변동 등을 실시간으로 알려주기 위해서다. 이 앱은 전국 1만2700개 학교와 500만 학부모가 가입해 사용하고 있다.

심서현 기자 shshi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